콘텐츠바로가기

벼랑끝에 몰린 트럼프…'13세 소녀때 성폭행' 소송도

입력 2016-10-10 06:13:03 | 수정 2016-10-10 06:1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대통령선거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여성비하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는 가운데 트럼프에게 10대 시절에 성폭행당했다는 소송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캘리포니아 주 출신의 여성이 1994년 트럼프에게서 성폭행당했다면서 지난 6월 맨해튼 연방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명("Jane Doe")의 이 여성은 1994년 여름에 금융업자인 제프리 엡스타인이 뉴욕에서 주선한 파티에 갔다가 트럼프와 엡스타인에게 강간당하고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Jane Doe'는 인적사항을 공개하지 않는 여성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용어다.

이 여성은 당시 열세 살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폭행 현장을 목격했다는 다른 여성의 증언도 첨부했다.

목격자인 이 여성은 "엡스타인의 손님들을 접대하기 위해 돈을 받았다"면서 "트럼프가 그녀를 강간하는 것을 포함해 두 사람이 성관계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이 소송과 관련해 법률전문 온라인매체인 '로 뉴즈'(Law Newz)는 로니 에이브럼스 연방판사가 12월에 청문회 개최를 명령했다고 전했다.

또 '티파니'라는 다른 목격자가 "트럼프와 엡스타인이 그녀를 여러 차례 강간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내용의 진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와 함께 거론된 금융업자 엡스타인은 2008년에 플로리다에서 미성년자 등에게 매춘을 교사한 혐의로 13개월 감옥생활을 했다.

이번 소송과 관련해 트럼프는 계속해서 부인하고 있다고 '로 뉴즈'는 전했다.

트럼프의 변호인인 앨런 가튼은 "이전에 이야기했던 것처럼 이들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트럼프를 비방하려는 목적의 요란한 선전활동"이라고 밝혔다.

트럼프가 성폭행과 관련해 소송을 당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1997년에는 질 하스라는 여성에게서 성희롱과 성폭행 미수 혐의로 고소당했다.

질 하스는 미인대회 후원을 부탁하려고 남자친구인 조지 후레이니와 함께 1992년과 1993년 초에 트럼프를 뉴욕과 플로리다 주 팜비치 등에서 만났다.

하스는 저녁식사자리에서 옆에 앉은 트럼프가 자신의 허벅다리에 손을 올리고 '은밀한 부위'를 만지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1993년 트럼프의 플로리다 저택에서 사업계약을 마친 뒤 방에서 성폭행하려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하스의 남자친구가 운영하던 아메리칸 드림 엔터프라이즈에 후원하기로 했으나, 이 관계가 오래가지 않아 계약 위반으로도 고소당했다.

사업계약 위반과 관련한 소송이 양측의 합의로 마무리되면서 하스는 성폭행 관련 소송을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송은 지난 5월 뉴욕타임스의 보도로 약 20년 만에 다시 회자했다.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대해 트럼프 측이 '하스가 거짓말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자, 하스는 명예훼손이라며 발언 철회를 요구하기 위해 변호인을 고용하기도 했다.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