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한국이 중국의 하청기지 될 수 있다"

입력 2016-10-09 12:43:52 | 수정 2016-10-09 13:1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9일 박근혜 정부의 핵심 정책인 ‘창조경제’에 대해 “현 정부처럼 창업자금을 대주고 창업기업 숫자를 늘리는 데만 집중하는 수준에 머무른다면 몇 년 뒤에 신용불량자로 전락한 청년들만 양산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은 창업국가가 돼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정부의 전면적인 정책 방향 수정을 요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달 초에도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에 빗대며 창조경제를 정면으로 비판해 정부·여당 측과 공방을 벌였다. 안 전 대표는 ‘창업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으로 “같은 출발선에 서도록 해야 한다. 힘이 있다고, 연줄이 세다고 앞에서 달리게 하면 안 된다”면서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산업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 대기업의 부당한 거래상 횡포, 인력과 기술 빼내기 등이 자행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실패해도 재도전할 수 있어야 한다. 한 번의 창업실패가 곧바로 인생의 실패로 이어진다면 누가 창업하려 하겠는가”라면서 “실패의 과정에서 도덕적인 문제가 없다면 다시 달릴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달 타계한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전 대통령이 이스라엘을 창업국가로 이끌었다면서 “청년들은 도전하고 책임은 사회가 지는 시스템이 만들어져 이스라엘이 젊은층의 창업 열기가 가장 뜨거운 나라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지금 중국 청년들에게는 창업 바람이 거세다. 중국 창업의 심장인 ‘베이징 중관춘’에는 제2, 제3의 알리바바와 텐센트, 샤오미를 꿈꾸는 젊은이들의 열정이 넘친다고 한다”면서 “자칫 중국이 우리의 시장이 아니라, 우리가 중국의 하청기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