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경련 '시련의 계절'] 한때 재계 수장이던 전경련 회장…이젠 후보 구인난에 '쩔쩔'

입력 2016-10-07 19:02:43 | 수정 2016-10-08 05:39:48 | 지면정보 2016-10-08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2000년 이후 '회장님 찾기' 반복

허창수 회장 "더는 안 맡겠다"

차기 후보였던 김승연 한화 회장
8·15 사면 배제로 인물난 커져
기사 이미지 보기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한때 ‘재계의 수장’으로 불렸다. 초대 회장인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명예회장을 비롯해 고 정주영 현대 명예회장, 구자경 LG 명예회장, 고 최종현 SK 회장, 김우중 대우 회장 등이 전경련 회장을 맡았을 때는 그랬다. ‘실세 회장’으로 불리며 주요 경제정책 방향이 정해지는 과정에서 큰 역할을 했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부터 분위기는 사뭇 달라졌다. 1999년 김우중 대우 회장이 그룹 해체와 함께 물러난 뒤 2000년대 들어 전경련 회장을 맡겠다는 사람이 점점 사라졌다. 4대 그룹의 한 임원은 “2000년대 들어 전경련의 힘이 빠지기 시작하면서 대기업 회장들도 전경련 회장 자리를 꺼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2003년 10월 손길승 SK 회장이 물러나면서 후임으로 강신호 동아제약 회장이 연장자 우선 원칙에 따라 전경련 회장에 올랐다. 이후 강 회장은 연임을 고사하고 2005년 초 물러나겠다는 뜻을 수차례 밝혔다. 전경련 회장단은 당시 승지원까지 찾아가 이건희 삼성 회장에게 차기 회장을 맡아줄 것을 부탁했지만, 이 회장은 고사를 거듭했다. 어쩔 수 없이 강 회장은 연임했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이 2007년 3월 전경련 회장에 오르는 과정은 더 어수선했다. 회장단이 조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앉히기 위해 설득하는 과정에서 이준용 대림산업 회장이 느닷없이 ‘70세 불가론’을 외쳐 사상 초유의 내분 사태까지 겪었다. 조 회장은 마뜩지 않았지만 회장단의 설득을 받아들여 회장직을 수락했다.

2010년 7월 조 회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돌연 사의를 나타내면서 전경련은 다시 ‘회장님 찾기’에 나섰다. 허창수 GS 회장은 2011년 2월 수차례 고사 끝에 전경련 회장을 맡았다. 이후 ‘바통’을 넘겨줄 사람을 찾지 못해 두 차례 연임했다.

전경련은 올해 말 또다시 회장 후보를 찾아야 한다. 허 회장이 내년 2월 임기를 끝으로 더 이상 회장직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탓이다. 재계에선 마땅한 차기 전경련 회장 후보를 찾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고위 관계자는 “유력한 차기 전경련 회장 후보였던 김승연 한화 회장이 8·15 특별사면에서 배제되면서 마땅한 후보 찾기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