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감사] 세수 실적으로 본 지역별 경기…꼴지는 대구 경북

입력 2016-10-06 11:23:12 | 수정 2016-10-07 11:23: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경호 의원, 국세청 자료 분석…1위는 서울, 최하위는 대구·경북

전국에서 세금이 가장 많이 걷히는 지역은 서울, 가장 적게 걷히는 지역은 대구·경북으로 나타났다. 세수 실적은 기업 이익과 가계 소득·소비에 연동되는 만큼 해당 지역의 경기를 반영한다는 분석이다.

추경호 새누리당 의원이 6일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의 지난 1~7월 총 세수는 45조96억원으로 6개 광역 지방 국세청 중 가장 많았다. 중부청(인천·경기·강원)이 28조3122억원으로 2위였고 부산청(부산·울산·경남) 24조6212억원, 대전청(대전·세종·충남·충북) 11조178억원, 광주청(광주·전남·전북) 9조6913억원 순이었다. 대구청(대구·경북)은 7조3076억원으로 최하위였다. 서울청은 소득세, 법인세, 부가가치세, 상속·증여세 등 모든 세목에서 세수 실적 1위였다.

추 의원은 대구·경북 지역 경기 침체가 세수 부진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올 들어 8월까지 대구·경북 지역 기업들의 수출은 291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2% 감소했다. 경북 지역의 수출이 17.3% 줄어 감소 폭이 특히 컸다.

전년 대비 세수 증가율은 광주청이 34.9%로 가장 높았다. 추 의원은 한국전력 본사가 전남 나주로 이전하는 등 기업 유치가 늘면서 세수도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추 의원은 “세수 실적을 통해 지역별 경기를 알 수 있다”며 “지역별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프리존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시키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여야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