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감사] '대통령 비하 방송' 최대 피해자는 노무현

입력 2016-10-06 09:39:00 | 수정 2016-10-07 11:25: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 프로그램에서 전·현직 대통령에 대한 비하 문제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제재를 받은 사례가 최근 급증하고 있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가장 많은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오세정 국민의당 의원이 방심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2015년 전·현직 대통령 비하 관련 방송 프로그램 제재 건수가 총 21건에 달했다. 2011년 2건이던 것이 종합편성채널(종편)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된 이후 2014년 6건, 지난해 11건 등으로 급증하는 추세다.

인물별로 보면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관련한 제재가 2건, 노 전 대통령이 15건, 이명박 전 대통령이 2건, 박근혜 대통령이 2건으로 집계됐다. 노 전 대통령 비하와 관련한 제재는 인터넷 사이트 ‘일베’ 등에서 만들어진 합성 그림을 방송사가 가져다 쓴 사례가 14건으로 거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오 의원은 “방송 프로그램의 대통령 비하가 인터넷 상의 게시물을 차용하는 경우에 주로 발생하고 있다”며 “방송이 가지는 사회적 파급력을 고려해 제작단계에서부터 필터링하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한 방심위 징계는 권고 12건, 주의 4건, 경고 3건, 관련자 징계 2건 등으로 비교적 가벼운 편이었다. 오 의원은 “방심위의 징계 수위가 대부분 권고에 머물고 있다”며 “유사사례가 반복되면 징계 수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표현의 자유에 기반한 풍자는 보호해야 하나 도를 넘으면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1.4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골드퍼시픽 +13.64%
SK디앤디 -0.48% 툴젠 +1.89%
SK가스 -0.41% 인텔리안테... -0.37%
삼성바이오... +3.43% 동진쎄미켐 -0.41%
현대차 -0.30% 엔지켐생명... -4.8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1.25%
GS건설 -1.69%
LG유플러스 0.00%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55%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47%
유진기업 -1.09%
에스에프에... +1.4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3.43%
현대중공업 +3.48%
삼성화재 +2.65%
대림산업 +5.18%
POSCO +2.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젠 +2.57%
원익머트리... -1.13%
덕산네오룩... +2.50%
쇼박스 -1.41%
성우하이텍 +2.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