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엘리엇 또 삼성 공격] 물산 이어 삼성전자 공격 나선 엘리엇…32조 굴리는 행동주의 헤지펀드

입력 2016-10-06 00:31:00 | 수정 2016-10-06 00:31:00 | 지면정보 2016-10-06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약점 집요하게 파고들며 글로벌 소송전도 불사
5일 삼성전자에 지배구조 개편, 특별배당 등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낸 블레이크캐피털과 포터캐피털은 스스로가 ‘엘리엇’ 계열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주요 과제였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반대한 바로 그 펀드다.

엘리엇매니지먼트는 1977년 폴 엘리엇 싱어가 만든 헤지펀드다. 세계 최대 규모의 헤지펀드로 알려져 있다. 운용하는 자산은 290억달러(약 32조원) 규모다. 대머리 독수리처럼 기업의 약점을 집요하게 파고들면서 이익을 추구한다고 해서 벌처(vulture)펀드로 불리기도 한다. 2000년대 초 재정위기를 겪고 있던 아르헨티나의 국채를 헐값에 사들인 뒤 아르헨티나가 채무불이행을 선언했는데도 채권 원금과 이자를 모두 내놓으라며 소송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해 5월 삼성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계획을 발표하자, 6월4일 “삼성물산 지분 7.12%를 갖고 있다”고 공시하며 합병 반대를 선언했다. 엘리엇 측은 “삼성 오너가가 삼성전자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 주주에게 손해를 끼치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 대 0.35로 산정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주식교환 비율이 불공정하다고 비난했다. 소송전도 불사했다. 법원에 삼성물산을 상대로 합병 주주총회 통지 및 결의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지난해 7월17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승인에 대한 주주총회가 있기까지 양측은 말 그대로 총력전을 펼쳤다.

결과적으로 주총은 삼성의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대주주 지분이 적은 삼성의 지배구조는 언제든 헤지펀드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