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경욱 "홈쇼핑 송출수수료 중기와 소비자에 전가"

입력 2016-10-05 15:51:28 | 수정 2016-10-07 11:28: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홈쇼핑 사업자가 케이블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등 플랫폼 사업자에게 지불하는 송출수수료가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수수료 부담이 고스란히 중소기업과 소비자에게 전가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경욱 새누리당 의원이 6일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7개 홈쇼핑 사업자의 전체 송출수수료는 1조1306억 원을 기록했다. 2014년보다 858억원 증가했다. 지난 2010년 송출수수료 4857억원과 비교하면 5년 만에 2.3배 늘어난 액수다.

지난해 송출수수료를 가장 많이 지급한 업체는 현대홈쇼핑(2395억)이었다. 이어 CJ오쇼핑(2287억), 롯데홈쇼핑(2247억), GS홈쇼핑(2042억) 순이었다. 송출수수료는 홈쇼핑 사업자와 SO 사업자간 자율 협상을 통해 정해진다.

문제는 홈쇼핑 사업자들이 송출수수료 부담을 중소기업에게 사실상 전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7개 홈쇼핑 사업자 중 4곳은 지난해 중소기업 업체의 판매수수료율을 최대 1%까지 높였다. CJ오쇼핑(31.7%→32.7%), 현대홈쇼핑(35.2%→35.7%), NS홈쇼핑(32.6%→33.5%), 홈앤쇼핑(27.3%→27.5%)이다. 판매수수료가 인상되면 제품 가격도 덩달아 올라 그 부담은 소비자에게 돌아갈 수 밖에 없다. 이에 따라 홈쇼핑과 케이블 방송 등 업계 관계자들은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송출수수료 협상을 진행했으나 현재는 중단된 상태다.

민 의원은 “송출수수료가 천정부지로 뛰게 되면 제품 가격이 올라갈 수밖에 없어 그 피해는 결국 소비자에게 전가된다”며 “미래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하루빨리 홈쇼핑업체와 SO, 중소기업이 모두 만족하고, 상생할 수 있는 홈쇼핑 송출수수료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7.1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1% 구영테크 +0.84%
삼성전자 +0.59% 셀바스AI -0.72%
SK디앤디 -2.49% 옵트론텍 +2.96%
SK가스 -2.67% 영우디에스... -2.87%
더존비즈온 +0.9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35%
엔씨소프트 -0.64%
아모레퍼시... -0.63%
롯데쇼핑 +0.88%
POSCO -1.6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0.94%
홈캐스트 -2.49%
SK머티리얼... -1.68%
안랩 0.00%
셀루메드 -2.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