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전, 전기료 누진제 폐지하려 했었다

입력 2016-10-05 13:21:59 | 수정 2016-10-05 14:10: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전력이 전기료 누진제를 완전히 폐지하기로 방침을 정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2006년 6단계에 누진율 11배인 누진제 단계를 3단계 3배로 완화한 뒤, 2009년 이후부터는 완전 폐지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전은 2002년 11월 산업자원부 차관이 주재한 정부 관계부처 요금체계개편 특별위원회에서 주택용 누진제 점진적 완화 방침을 확정한 뒤 2004년 7단계 18.5배에서 6단계 11.1배로 완화했다. 2006년 3월 한전 요금제도팀이 작성한 ‘전기요금 산정’에선 ‘주택용 전기요금이 6단계와 1단계 간 11.1배에 달하는 과도한 누진률로 소비자간 요금 불균형을 초래해 2008년 3단계 3배로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2009년에서 2015년 사이에 누진제를 완전히 폐지하고 전압별 요금(저압?고압), 시간대별 요금(시간별,계절별,실시간) 중 고객이 직접 선택하도록 하는 선택요금제를 추진하겠다는 구상도 담겨 있었다. 이 같은 방침은 정부 반대로 중단됐지만 2003년 당시 김중겸 한전 사장이 “누진제 단계를 3단계, 3배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며 당초 방침을 고수했다.

폐지까지 거론되던 누진제 완화 방침은 조환익 한전사장이 취임한 이후 달라졌다. 2013년 11월 국회의 누진제 완화 요구에 따라 개최된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간담회에서 한전은 3단계 3배안이 아닌 5단계 8.2배안으로 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당초 한전이 계획했던 누진제 완화방안에서 크게 후퇴한 것이다.

정 의원은 “조 사장은 취임 이후 줄곧 누진제 완화 의지를 밝혀 왔지만 그 이면에는 한전이 누진제 완화로 손실을 봐서는 안 된다는 속셈이었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04.0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7% 하우동천 -1.30%
SK디앤디 0.00% 씨케이에이... +0.64%
SK가스 +0.86% 툴젠 -9.25%
BGF리테일 +1.20% 바이오씨앤... -2.93%
현대차 0.00% 아이센스 -0.7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0.00%
현대모비스 +0.55%
LG전자 +0.25%
삼성물산 +0.77%
기아차 +0.6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53%
하나머티리... -1.09%
덕산네오룩... +2.88%
셀트리온 -0.95%
CJ오쇼핑 -0.8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6.41%
POSCO +4.97%
현대제철 +4.27%
오리온 +1.11%
GS +4.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프레시웨... +3.22%
원익홀딩스 +0.94%
흥국 +7.11%
솔브레인 +3.36%
유진기업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