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3중고' 위기의 케이블TV, '원케이블'로 IPTV와 경쟁

입력 2016-10-05 20:00:11 | 수정 2016-10-06 04:33:56 | 지면정보 2016-10-06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매출 감소 ■투자 정체 ■수익성 악화

케이블TV 통합브랜드 도입
2018년까지 100% 디지털 전환
이동통신사들이 서비스하는 인터넷TV(IPTV)에 밀려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케이블TV(SO)업계가 서비스 통합 카드를 꺼내들고 반격에 나섰다.

케이블TV 비상대책위원회는 5일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케이블업계의 위기극복 방안으로 ‘원케이블(one cable)’ 전략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지난 7월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된 이후 케이블업계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날 비대위가 내놓은 원케이블 전략은 전국 78개 권역으로 쪼개져 있는 SO가 서비스·기술을 통합, 규모의 경제를 이뤄 전국 단위 사업자인 IPTV와 경쟁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1995년 아날로그 케이블TV 방송이 시작된 이후 외형 성장을 이어가던 케이블업계는 2009년 이통 3사의 IPTV 서비스 개시 이후 가입자와 매출 감소, 투자 정체, 수익성 악화 등 ‘3중고(三重苦)’에 허덕이고 있다. IPTV가 차별화된 주문형비디오(VOD) 서비스와 통신 결합상품을 무기로 유료방송시장을 공략하는 동안 케이블업계는 별다른 대응책을 내놓지 못했다.

케이블업계는 원케이블 전략 이행을 위해 내년 초 지역채널 통합 브랜드를 선보여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사 등으로 가입을 해지한 뒤 다른 권역에서 케이블TV에 새로 가입할 때 기존에 구매한 주문형비디오(VOD)를 연결해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올해 말까지 가입자 불편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각 권역 케이블마다 다른 사용자환경(UI)·사용자경험(UX)도 단계적으로 통합하기로 했다.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기점으로 현재 53%에 머물고 있는 디지털방송 전환율을 100% 완료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다만 아날로그 방송 가입자의 시청권 문제가 디지털 전환의 걸림돌이 될 수 있어 제도적 근거 마련 등 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또 SO가 이동통신사와 같은 조건으로 모바일 2회선 이상을 결합해 판매할 수 있는 ‘이동전화 다회선 할인 상품’을 신설해줄 것을 요구했다.

정부가 유료방송시장 발전 방안 중 하나로 검토하고 있는 케이블TV의 사업권역 광역화(전국 78개 권역을 10개 미만으로 축소하는 방안)에 대해선 “지역성을 근간으로 하는 SO의 존재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반대 뜻을 나타냈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케이블업계가 제시한 의견은 이달 중순 공청회를 거쳐 연내 확정할 유료방송 발전 방안 논의 과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