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찬종·이인제 등 번번이 실패했던 제3후보, 양당구도 균열…이번엔 다르다?

입력 2016-10-05 19:17:23 | 수정 2016-10-07 13:16:48 | 지면정보 2016-10-06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종인·박지원·손학규 등 추진
결집력 약해 성공 쉽지 않을 듯
내년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제3후보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새누리당에선 친박(친박근혜)계가 당을 장악하고, 더불어민주당에선 ‘문재인 독주’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제3의 지대에서 모이자는 것이다.

김종인 전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국민의당 움직임이 활발하다. 정계 복귀를 앞둔 손학규 전 더민주 상임고문, 정의화 전 국회의장의 ‘새 한국의 비전’ 등도 한 축이다. 김 전 대표는 개헌을 고리로 새누리당 친박계와 친문(친문재인)계를 배제한 제3지대를 주창한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를 비롯한 새누리당 비박계와 더민주의 김부겸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과거에도 제3후보론이 끊임없이 등장했다. 기존 정당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출발점이다. 이들은 만만찮은 득표율을 보여줬지만 청와대행 티켓을 거머쥐는 데는 실패했다. 1992년 대선 때 정주영 통일국민당 후보는 16.3%, 박찬종 신정치개혁당 후보는 6.4%를 각각 득표했다. 1997년 이인제 국민신당 후보는 492만여표(19.2%)를 얻었다.

2002년 대선 땐 정몽준 국민통합21 후보가 제3후보로 나서 대선전 막판에 노무현 민주당 후보와 단일화를 이뤘다. 고건 전 국무총리는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유력한 제3후보로 떠올랐다. 그는 상당 기간 지지율 1위를 달렸다. 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고 전 총리 기용은 실패한 인사”라고 한 뒤 지지율이 떨어졌고, 이듬해 1월 뜻을 접었다.

제3후보들이 대선에서 실패한 것은 한때 인기에 편승해 출마했으나 확실한 지역 기반이 없고, 기존 정당에 비해 조직력이 약한 게 주요 원인이었다. 이념적으로 기존 정당과 뚜렷한 차별성을 갖지 못한 것도 패배의 한 요인이다. 이들의 주요 지지층은 주로 기존 정당에 실망한 무당파였지만 결집력 면에서 취약성을 드러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금의 상황은 예전과 다르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 4·13총선에서 지역주의가 과거에 비해 약화됐고, 국민의당이 선전해 새누리당과 더민주 양당구도에 균열이 생긴 점 등이 제3지대의 성공 가능성을 점치게 하는 요인이다.

한계도 있다. 주도세력이 여러 갈래고 이를 묶는 견고한 끈이 약하다. 이념과 노선에 기반한 구도도 아니다. 때문에 결집력이 강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각 정파 간 ‘동상이몽’으로 실현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홍영식 선임기자 yshong@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