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5개 완성차, 석 달째 '판매 절벽'

입력 2016-10-04 18:56:43 | 수정 2016-10-04 21:01:14 | 지면정보 2016-10-05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9월 내수판매 13% 감소

'QM6효과' 르노삼성만 40%↑

현대·기아차, 미국서 최대 실적
국내 5개 완성차 업체의 지난달 내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13% 줄었다. 지난 6월 말 끝난 개별소비세 인하로 구매 유인이 줄어든 데다 추석 연휴와 노동조합 파업까지 겹친 탓이다. 석 달째 ‘판매절벽’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분위기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한국GM, 쌍용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등 5개사가 4일 내놓은 9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이들 5개사의 내수 판매량은 총 11만1159대로 집계됐다. 작년 9월(12만8067대)과 비교해 13% 줄었다. 다만 지난 8월(10만7677대)보다는 3%가량 늘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4만1548대, 해외에서 34만5754대를 팔았다. 국내외 시장을 합친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했다. 국내에선 노조 파업 등의 여파로 전년 동기보다 판매량이 20% 급감했다. 해외 판매는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 등의 영향으로 국내 공장 수출물량이 21% 감소했으나 해외공장 생산물량이 6% 이상 증가해 전체적으로는 전년 동기보다 1%가량 증가했다.

기아차는 같은 기간 국내 3만8300대, 해외 19만7113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3% 증가한 총 23만5413대를 판매했다. 내수 판매는 파업으로 인한 생산차질 영향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감소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2%가량 늘어난 11만5830대를 팔았다. 9월 기준으로는 최대 실적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국GM은 지난달 국내외에서 작년 같은 달 대비 12% 줄어든 4만5113대를 판매했다. 쌍용차는 티볼리 브랜드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달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6% 증가한 총 1만2144대를 판매했다.

르노삼성은 다른 회사들과 달리 지난달 내수 판매량이 급증했다. 국내 판매는 중형 세단 SM6에 이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의 인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0% 급증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컴투스 +1.30%
SK디앤디 -0.13% 엠벤처투자 -0.87%
SK가스 +1.93% 넥스트바이... -2.30%
삼성전자 +1.00% 툴젠 +0.48%
SK하이닉스 +1.52% 어보브반도...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