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신 전 아빠 흡연, 아이의 천식 위험 커진다

입력 2016-10-04 13:56:19 | 수정 2016-10-04 14:34: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신 전 아빠의 흡연이 아이의 천식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국제보건센터의 세실리 스바네스 박사 연구팀이 아이들 2만4000 명과 부모를 대상으로 진행한 장기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3일 보도했다.

임신 전 아빠가 담배를 피운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해 천식이 발생할 위험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스바네스 박사는 밝혔다.

아빠가 첫 담배를 피운 나이가 빠를수록, 가정을 갖기 전 담배를 피운 기간이 길수록 아이의 천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담배를 피운 나이가 15세인 경우 위험이 더 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9.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유성티엔에... -1.34%
SK디앤디 -2.08% 헝셩그룹 -0.69%
SK가스 -1.21% 툴젠 -1.25%
아시아나항... -0.42% 영우디에스... +0.22%
삼성전자 +0.83% 케이피에프 +1.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