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타트업 '죽음의 계곡'에 다리 놓아준 창업 맞춤형 사업

입력 2016-10-04 13:45:44 | 수정 2016-10-04 14:0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철진 아시아특수재료 대표는 2014년 4월 창업했다. 포스코 협력사에 15년을 다녔던 그는 ‘철 부산물을 섞은 시멘트(슬래그 시멘트)를 팔아보자’는 제안을 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직접 사업을 하기로 결심했다. 창업 후 개발자금 확보가 가장 힘든 부분이었다. 각 시멘트 브랜드의 성분과 강도를 분석하고 섞는 비율을 정해야 했다.

창업진흥원의 ‘창업맞춤형 사업’이 가뭄에 단비였다. 지난해 이 프로그램에 뽑혀 5000만원 가까이 지원받았다. 이 덕분에 공사장에 꼭 맞는 강도를 내면서도 일반 시멘트보다 10~20% 저렴한 슬래그 시멘트를 개발할 수 있었다. 양 대표는 “힘든 시기가 있었지만 올해 매출 100억원을 바라볼 정도로 자리를 잡았다”고 말했다.

창업진흥원의 창업맞춤형 사업이 스타트업(창업 기업)의 생존율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스타트업이 본격적으로 매출을 내기 이전 유동성 위기를 겪는 소위 ‘죽음의 계곡’을 건너는데 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 사업이 도입된 2012년부터 작년까지 총 3047명의 창업자가 선정됐고, 약 1722억원의 자금 지원이 이뤄졌다. 이 기간 지원받은 창업 기업의 매출은 3106억원, 일자리 창출 건수는 5399개에 이른다. 2012년 지원받은 기업의 생존율은 66.9%, 2013년 기업은 84.2%에 달했다. 창업 3년 기업의 평균 생존율 38.2%와 비교하면 크게 높은 수치다.

이 사업은 창업 3년 미만의 초기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창업 기업이 한국과학기술원 부산디자인센터 등 32개 주관기관에 신청을 하면 각 기관이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주관기관은 정보통신, 전기전자 등 7개 분야로 특화됐다.

이 사업에 뽑히면 연구개발(R&D) 연계, 해외 전시회 참가 등 최대 3500만원의 자금이 지원된다. 또 1000만원 상당의 멘토링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사업 모델을 잡아주고 아이템 개발을 뒷받침한다. 올해는 추경을 통해 223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창업진흥원은 당초 400개사로 잡았던 지원 대상을 480개사로 늘렸다. 창업진흥원 관계자는 “올해는 직접 지원금을 기존 최대 2500만원에서 3500만원으로 올렸고, 멘토링 서비스도 표준 가이드를 제공하는 등 한층 고도화 했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9.6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2% 백금T&A -0.73%
LG화학 -0.35% 모바일어플... +14.58%
SK하이닉스 -4.28% 피씨엘 +5.24%
한국쉘석유 +0.12% 포스코 ICT -0.32%
SK디앤디 +0.50% 엔지켐생명...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1.24%
LG화학 -0.35%
호텔신라 +2.72%
현대모비스 0.00%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10%
에스에프에... -0.45%
고영 +0.72%
CJ E&M +1.37%
클리오 +0.7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