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약품, 폐암 치료제 '올리타' 부작용 1년 지나 보고 의혹

입력 2016-10-04 09:14:42 | 수정 2016-10-04 09:14: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경제DB


한미약품이 내성 표적 폐암 신약 '올리타정'(성분명 올무티닙)의 부작용을 발생한 지 1년 뒤에 식약처에 보고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4일 한미약품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리타정은 올 4월·6월·9월 각각 3건의 부작용이 보고됐다.

임상시험에서 올리타정을 투약받던 환자 중 1명이 스티븐존슨증후군(SJS), 2명이 독성표피괴사용해(TEN) 등 중증피부이상반응을 일으킨 것이다.

이 중 TEN 반응이 발생한 환자는 지난 4월 사망 사례로 처음 보고됐다.

SJS 환자는 이상반응은 있었지만 최종 사망은 질병 악화에 따른 것으로 밝혀졌다. 부작용 '늑장보고' 의혹이 제기된 건 SJS 환자다. 발병 시점은 지난해인데 식약처에 이상반응으로 보고된 건 9월이라는 점에서다.

식약처에 따르면 중증약물이상반응은 발생한 지 15일 이내에 알려야 한다.

이에 한미약품 측은 약물에 따른 이상반응인지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늦어졌다고 항변했다. 회사 측 관계자는 "지난해 환자가 사망했을 당시에는 중증 부작용으로 분류되지 않아 보고하지 않았으며, 올해 4월 TEN 사망에 따라 전체 임상을 추가로 재검토한 결과 약제와의 연관성이 파악됐다"며 "환자의 이상반응이 올리타정에서 비롯됐다는 사실에 대한 규명을 마치고 보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올리타정은 한미약품이 지난해 7월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수출했다가 최근 개발이 중단돼 반환된 약이다. 국내에서는 올해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조건부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식약처는 시판 4개월만인 지난달 30일 신규 환자의 처방을 금지하는 안전성 서한을 배포했다.

식약처는 이날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열어 올리타정에 대한 후속 안전성 조치 등을 논의한 뒤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96.8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신라젠 +2.65%
SK가스 +2.09% 모바일어플... +1.81%
SK디앤디 -0.18% 나이벡 +2.14%
SK이노베이... +3.34% 삼아제약 -0.75%
삼성전자 +3.54% 이화전기 -1.0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NAVER +0.62%
신한지주 +0.20%
SK하이닉스 0.00%
LG화학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안랩 +2.64%
에스에프에... +1.30%
매일유업 +5.80%
파트론 +2.29%
휴젤 +0.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