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공무원으로 산다는 건] "국회가 불러대서 업무 못한다? 그건 핑계"

입력 2016-10-03 19:23:07 | 수정 2016-10-17 09:19:42 | 지면정보 2016-10-04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업 대관담당자들이 보는 요즘 공무원 (7)

보좌관들 눈에 비친 공무원
자료 주기 싫어 미적대다 오지말라 해도 굳이 찾아와

과장·사무관 대동하는 건 장·차관들 실력 없기 때문
“달라는 자료만 공무원들이 제대로 주면 여의도(국회)에 오지 않아도 됩니다. 그걸 주지 않으려고 오지 말라고 해도 굳이 찾아오는 겁니다. 그래 놓고 국회 때문에 정작 업무 못한다고 하는데,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더불어민주당 소속 A의원보좌관)

국회의원 보좌관들도 세종시 문제로 할 말이 많다. 세종시 공무원들이 업무 비효율성의 원인으로 국회를 지목하고 있는 데 대해 “억울하다”는 반응이 주류다.

국민의당 소속 B보좌관은 “과천청사 시절과 지금(세종시)을 비교하면 관료들을 만나는 건 비슷한 빈도”라며 “멀어진 거리만큼 부담을 느낄 것이라는 점은 이해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중앙부처 고위 관료들의 자세를 지적했다. 그는 “장·차관이나 실·국장 등이 국회에 오면 과장 사무관 등도 줄줄이 동행하는 게 관례인데 그건 윗사람이 업무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보좌관들은 행정부가 입법부를 설득하고 소통하는 걸 관료들은 마치 업무 비효율로 포장한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더민주 소속 C보좌관은 “공무원들이 국회에 오는 걸 따져 보면 1년에 한 달을 넘지 않고 그것도 모든 공무원에 해당하는 얘기는 아니다”며 “헌법에 적힌 대로 행정부와 입법부가 서로 견제하면서 소통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라도 정부를 감시하지 않으면 한국은 관료를 위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소속 의원실의 D보좌관은 “갑질하는 보좌관도 분명 있긴 하지만 그 숫자는 극히 미약하고 과거와 비교하면 현격히 줄었다”며 “내 경우엔 굳이 싫다는데 찾아온다는 공무원이 있으면 세금을 쓰지 말고 반드시 사비로 올라오라고 말한다”고 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2% 지엘팜텍 +2.75%
SK디앤디 -2.85% 서울리거 -1.00%
더존비즈온 +0.23% 위즈코프 +17.60%
SK가스 -3.11% SKC코오롱P... +3.53%
삼성전자 +1.18% 엔지켐생명... -1.1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12%
엔씨소프트 0.00%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0.00%
POSCO -0.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0.31%
홈캐스트 -1.93%
SK머티리얼... -1.89%
안랩 +0.33%
셀루메드 -2.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