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공무원으로 산다는 건] "국회가 불러대서 업무 못한다? 그건 핑계"

입력 2016-10-03 19:23:07 | 수정 2016-10-17 09:19:42 | 지면정보 2016-10-04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업 대관담당자들이 보는 요즘 공무원 (7)

보좌관들 눈에 비친 공무원
자료 주기 싫어 미적대다 오지말라 해도 굳이 찾아와

과장·사무관 대동하는 건 장·차관들 실력 없기 때문
“달라는 자료만 공무원들이 제대로 주면 여의도(국회)에 오지 않아도 됩니다. 그걸 주지 않으려고 오지 말라고 해도 굳이 찾아오는 겁니다. 그래 놓고 국회 때문에 정작 업무 못한다고 하는데,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더불어민주당 소속 A의원보좌관)

국회의원 보좌관들도 세종시 문제로 할 말이 많다. 세종시 공무원들이 업무 비효율성의 원인으로 국회를 지목하고 있는 데 대해 “억울하다”는 반응이 주류다.

국민의당 소속 B보좌관은 “과천청사 시절과 지금(세종시)을 비교하면 관료들을 만나는 건 비슷한 빈도”라며 “멀어진 거리만큼 부담을 느낄 것이라는 점은 이해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중앙부처 고위 관료들의 자세를 지적했다. 그는 “장·차관이나 실·국장 등이 국회에 오면 과장 사무관 등도 줄줄이 동행하는 게 관례인데 그건 윗사람이 업무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보좌관들은 행정부가 입법부를 설득하고 소통하는 걸 관료들은 마치 업무 비효율로 포장한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더민주 소속 C보좌관은 “공무원들이 국회에 오는 걸 따져 보면 1년에 한 달을 넘지 않고 그것도 모든 공무원에 해당하는 얘기는 아니다”며 “헌법에 적힌 대로 행정부와 입법부가 서로 견제하면서 소통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라도 정부를 감시하지 않으면 한국은 관료를 위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소속 의원실의 D보좌관은 “갑질하는 보좌관도 분명 있긴 하지만 그 숫자는 극히 미약하고 과거와 비교하면 현격히 줄었다”며 “내 경우엔 굳이 싫다는데 찾아온다는 공무원이 있으면 세금을 쓰지 말고 반드시 사비로 올라오라고 말한다”고 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2.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2% 툴젠 +4.50%
SK하이닉스 +1.40% 와이지-원 -0.42%
SK디앤디 +3.04% 엔지켐생명... +6.20%
SK가스 -1.22% 서울반도체 +1.08%
삼성전자 -1.00% 우리산업 +1.8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40%
현대로보틱... -2.78%
LG화학 +1.64%
삼성전자 -1.00%
KB금융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1%
휴젤 -2.81%
메디톡스 -0.16%
대화제약 +2.58%
셀루메드 +29.9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0.91%
삼성물산 +2.61%
삼성SDI +3.45%
LG화학 +1.64%
LG디스플레... +0.5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0.26%
동진쎄미켐 +7.47%
테라세미콘 +1.69%
원익홀딩스 +3.74%
원익QnC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