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분당선 연장에 2.5조 '뭉칫돈'

입력 2016-10-02 18:13:43 | 수정 2016-10-03 01:49:24 | 지면정보 2016-10-03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익형 민간투자(BTO) 방식으로 추진하는 지하철 신분당선 연장 프로젝트(강남~용산)에 국민연금 등 자본시장 ‘큰손’이 대거 몰렸다. 글로벌 저금리 여파로 수익률 제고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연기금과 보험회사 등이 새로운 투자처로 BTO 방식 사회간접자본(SOC)에 눈을 돌린 결과다.

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최근 산업은행이 국내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신분당선 연장사업 투자금을 모집한 결과, 24개 기관이 총 2조5000억원을 넣겠다는 의향서를 제출했다. 민간 대상 모집액 8800억원의 약 세 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국민연금과 우정사업본부를 비롯해 사학연금, 교직원공제회, 지방행정공제회, 우리은행, 신협중앙회 등이 투자의향서를 냈다. 이 프로젝트는 기존 신분당선 광교~강남 구간을 잇는 강남~신사~용산 구간을 건설하는 것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