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로에 선 대한민국 검찰] 검사 10년차 봉급 559만원…"적진 않지만 팍팍하죠"

입력 2016-10-02 19:19:11 | 수정 2016-10-02 22:18:37 | 지면정보 2016-10-03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사들의 주머니 사정

'선배가 다 산다' 검찰 문화
"후배들 밥 사주고나면 별로 안 남아" 하소연
"돈보다 사명감으로 일해"
기사 이미지 보기
“검사들은 업무 양과 난이도에 비해 받는 월급이 적다고 여기기 때문에 재직기간을 ‘국가에 대한 봉사’라고 생각하죠.”(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 출신 변호사 A씨)

김수남 검찰총장이 검사로 첫발을 내디딘 1990년 초임 검사에게 지급한 월 봉급(기본급)은 42만4000원이었다. 2016년 초임 검사는 285만5600원을 받는다. 26년 만에 6.7배로 올랐지만 검사들은 여전히 주머니 사정이 팍팍한 편이라고 말한다.

검사 경력이 쌓일수록 월급에 대한 아쉬운 소리는 더 커진다. 10년차 검사가 받는 월 봉급(2016년 기준)은 559만8300원이다. 얼핏 적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선배가 다 산다’는 검찰 문화로 인해 돈 쓸 일이 많아 막상 주머니에 남는 돈은 많지 않다는 게 검사들의 하소연이다. 14년차 검사는 “대기업에 다니는 동년배들과 비교하면 괜히 초라해지는 나 자신을 발견할 때가 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공직자윤리법을 비롯해 다양한 전관예우 방지책으로 대형 로펌행 등이 막히면서 검사의 노후조차 장담할 수 없는 분위기다. 자녀 학비 등 생활고에 지쳐 법복을 벗는 검사도 적지 않다. “금수저만 검찰에 남을 것”이라는 농담이 나오는 이유다.

반면 검사 월급이 적다고 볼 수 없다는 시각도 있다. 공무원으로서 받는 수당에 검사만 받는 수당 등이 짭짤하기 때문이다. 한 초임 검사는 “월 봉급은 285만원이지만 각종 수당 등을 더하면 최소 월 100만원 이상을 더 받는다”며 “사회초년병이라서 그런지 대기업에 들어간 친구들과 비교해봐도 결코 뒤지지 않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검사는 월 봉급에 더해 수사지도수당, 직급보조비, 관리업무수당 등 각종 수당을 받는다. 수사지도수당은 근무연수에 따라 월 10만~40만원이다. 검사 처우를 개선하고자 2008년 도입했다. 직급보조비도 근무연수에 따라 월 50만~95만원을 받는다. 모든 공무원이 받지만 검사는 초임부터 3급에 준하는 대우를 받아 금액이 높다. 4급 이상 공무원에게만 지급하는 관리업무수당(월 봉급액의 9%)도 급여에 들어간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KNN -1.36%
SK디앤디 -0.90% 와이지엔터... -1.15%
SK가스 -0.42% 엔지켐생명... -3.61%
KODEX 레버... +0.07% 한솔신텍 +0.31%
삼성전자 +1.78% 한강인터트... -1.5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