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국인 투자자 30%, 조세피난처에 국적

입력 2016-10-02 19:27:27 | 수정 2016-10-02 19:33:01 | 지면정보 2016-10-03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소 1만2785명 국내 등록

투자규모 163조7000억원 달해
조세피난처로 알려진 나라의 국적을 갖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 비중이 전체의 3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투자금액은 163조원에 달했다.

2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관세청, 금융감독원 등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국내에 등록된 외국인 투자자(법인 및 개인) 4만2692명 중 최소 1만2785명(29.9%)의 국적이 조세피난처인 것으로 조사됐다.

조세피난처는 자본과 무역 거래에 세금을 매기지 않거나 극히 낮은 세율을 적용하는 곳으로 역외 탈세나 비자금 조성 등에 자주 활용되는 국가를 뜻한다. 관세청이 지정한 조세피난처는 버뮤다, 버진아일랜드, 룩셈부르크, 홍콩 등 62개국이다.

이번에 파악된 조세피난처 투자자 중에서는 케이맨제도 국적자가 3274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캐나다(2459명), 룩셈부르크(1768명), 아일랜드(1242명), 홍콩(1046명), 버진아일랜드(877명) 등의 순이었다. 박 의원은 “미국 투자자 1만4243명 중 조세피난처로 분류되는 델라웨어주 투자자가 따로 분류되지 않아 ‘최소 1만2785명’으로 파악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조세피난처 투자자의 전체 투자 규모는 주식 132조4000억원, 채권 31조3000억원 등 총 163조7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투자자의 총투자액 가운데 29.6%에 달하는 규모다.

조세피난처 국적별로 보면 주식은 룩셈부르크(29조3000억원), 채권은 스위스(14조5000억원) 국적의 투자자가 가장 많이 투자했다. 개별 투자자로 따지면 주식에 1조원 이상 투자한 ‘큰손’은 룩셈부르크(6명)가 가장 많았다. 싱가포르, 캐나다, 아일랜드는 각각 세 명, 네덜란드, 스위스는 각각 두 명이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가스 -2.67% 엔지켐생명... -2.28%
더존비즈온 +0.92% 위즈코프 +29.83%
SK디앤디 -3.08% 툴젠 0.00%
KB금융 -1.43% 메이슨캐피... +6.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35%
엔씨소프트 -0.32%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1.10%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31%
홈캐스트 -4.70%
SK머티리얼... -1.21%
안랩 -1.6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