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란축구협회 "韓·이란 월드컵 예선전서 꽹과리·북 반입 불가"

입력 2016-10-02 16:18:58 | 수정 2016-10-02 16:18: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경제DB


이란축구협회는 이달 11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리는 한국과 이란의 2018 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전에서 한국 응원단이 꽹과리와 같은 큰 소리가 나는 응원 도구를 가져오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란축구협회는 "경기일은 이란의 종교적 추모일인 '타슈아'이기 때문에 한국팬들도 이를 존중했으면 한다"며 "막대풍선은 되지만 꽹과리, 북과 같은 소리가 큰 악기는 경기장에 반입할 수 없다"고 2일 말했다.

이어 "한국이 승리하거나 골을 넣을 땐 당연히 기쁨을 표시할 수 있다"면서도 "한국팬들도 경기장에 입장할 때 되도록 어두운색의 옷을 입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란축구협회는 이런 요청을 주이란 한국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란축구연맹이 이 같은 이례적인 요청을 하는 것은 경기일인 11일이 공교롭게 이슬람 시아파의 추모일 타슈아와 겹치기 때문이다.

타슈아는 시아파에서 가장 중요한 이맘(예언자 모하마드의 직계 후손으로 시아파의 종교적 지도자)인 이맘 후세인과 함께 전사한 예언자 모하마드의 손자 압바스 이븐 알리를 추모하는 날이다. 이튿날인 12일은 시아파 추모 기간의 절정인 아슈라다.

아슈라는 서기 680년 시아파가 따르던 이맘 후세인(후세인 이븐 알리)이 수니파 우마이야 왕조에 카르발라 전투에서 패하고 비참하게 살해된 사건을 되새기며 추모하는 날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2.2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77% 셀트리온 +0.41%
SK가스 +2.18% KJ프리텍 -19.41%
삼성전자 +1.30% 카카오 +1.60%
SK디앤디 -0.97% 지엘팜텍 -5.35%
현대산업 -1.26% 툴젠 +6.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41%
POSCO +3.80%
신한지주 +2.90%
삼성바이오... +0.33%
SK텔레콤 -1.0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2.00%
CJ E&M +0.87%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36%
홈캐스트 -1.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