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란축구협회 "韓·이란 월드컵 예선전서 꽹과리·북 반입 불가"

입력 2016-10-02 16:18:58 | 수정 2016-10-02 16:18: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국경제DB


이란축구협회는 이달 11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리는 한국과 이란의 2018 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전에서 한국 응원단이 꽹과리와 같은 큰 소리가 나는 응원 도구를 가져오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란축구협회는 "경기일은 이란의 종교적 추모일인 '타슈아'이기 때문에 한국팬들도 이를 존중했으면 한다"며 "막대풍선은 되지만 꽹과리, 북과 같은 소리가 큰 악기는 경기장에 반입할 수 없다"고 2일 말했다.

이어 "한국이 승리하거나 골을 넣을 땐 당연히 기쁨을 표시할 수 있다"면서도 "한국팬들도 경기장에 입장할 때 되도록 어두운색의 옷을 입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란축구협회는 이런 요청을 주이란 한국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란축구연맹이 이 같은 이례적인 요청을 하는 것은 경기일인 11일이 공교롭게 이슬람 시아파의 추모일 타슈아와 겹치기 때문이다.

타슈아는 시아파에서 가장 중요한 이맘(예언자 모하마드의 직계 후손으로 시아파의 종교적 지도자)인 이맘 후세인과 함께 전사한 예언자 모하마드의 손자 압바스 이븐 알리를 추모하는 날이다. 이튿날인 12일은 시아파 추모 기간의 절정인 아슈라다.

아슈라는 서기 680년 시아파가 따르던 이맘 후세인(후세인 이븐 알리)이 수니파 우마이야 왕조에 카르발라 전투에서 패하고 비참하게 살해된 사건을 되새기며 추모하는 날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