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승기+] '힘센 놈' 쉐보레 카마로SS…레저용 스포츠카 가능성 보여줘

입력 2016-10-02 09:37:47 | 수정 2016-10-02 09:37: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속 페달 밟으면 배기음 '으르렁'…좁은 뒷좌석은 포기해야
가성비 앞세워 인기…출고 첫달 100대 넘어
리베라CC 주차장에 있는 쉐보레 카마로SS. (사진=한경닷컴)기사 이미지 보기

리베라CC 주차장에 있는 쉐보레 카마로SS. (사진=한경닷컴)


[ 김정훈 기자 ] 수입 스포츠카 시장에서 다크호스로 부상한 쉐보레의 '카마로SS'를 지난달 27일 시승했다. 카마로SS는 6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고성능 버전.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 하단과 뒷범퍼에 'SS' 마크가 부착돼 있다. 고성능을 의미하는 '슈퍼 스포츠(Super Sports)'의 약자다.

카마로는 포드 머스탱과 함께 '아메리칸 머슬카'를 상징하는 차다. 머슬카는 남성적인 탄탄한 외모와 고배기량의 힘센 성능을 품은 차량을 뜻하는 말이다. 긴 후드와 근육질의 펜더 등 외관 스타일은 몸집 큰 차를 선호하는 미국인들의 취향이 반영됐다.

시승에 앞서 가장 놀라운 대목은 국내 고객들의 반응이다. 지난 6월 초부터 9월 말까지 사전계약 대수가 800대를 넘어섰다고 한다.

GM(제너럴모터스)의 북미 공장에서 수입·판매되는 카마로는 지난해 국내에서 48대 팔렸다. 그런데 올해는 4개월 간 선주문이 800대를 돌파했다는 것. 한국GM은 출고 첫 달인 9월에 100대 넘게 고객에게 인도됐다고 밝혔다. 말그대로 '신차 효과'를 누리고 있다.

이날 시승은 서울 강남에서 경기도 동탄의 리베라 컨트리클럽(CC)을 돌아오는 약 90㎞ 구간에서 진행됐다. 운전자 교대없이 탔다. 카마로SS를 시승하던 오후에는 비가 주룩주룩 내렸다. 빗길 운전임을 감안해 차를 몰았다. 용인서울고속도로에서는 단속카메라를 피해 일시적으로 빠른 가속 반응도 체험해 봤다.

가속 페달을 밟으면 4000rpm까지 엔진 회전수가 치솟고 듀얼 머플러의 배기음이 거칠게 포효한다. 제원표에는 멈춤 상태에서 시속 100㎞ 도달하는 이른바 '제로백' 가속이 4초로 나와있다. 130~150㎞/h 가속은 그야말로 순식간이다. 포르쉐 911 카레라 시리즈가 부럽지 않을 정도다.

엔진은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2.9㎏·m인 V형 8기통 6.2L 자연흡기 엔진이 얹어졌다. 가격이 1억원이 넘는 쉐보레의 고급 스포츠카 콜벳에도 쓰이는 엔진이다. V6 3.6L 엔진을 탑재한 5세대 차량보다 스펙이 좋다.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6단 시절보다 가속 응답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스포츠카답게 시트 포지션은 세단보다 낮다. 운전자 허리를 감싸는 스포츠 버킷시트는 영락없이 스포츠카다. 고속도로 주행시 스티어링휠 반응은 꽤 묵직하다. 고성능 자동차 특성에 맞게 하체를 단단히 잡기 위해 딱딱하게 세팅된 듯하다.

8단 기어까지 운전대 뒤에서 조작 가능한 패들시프트는 운전 재미를 높였다. 주행모드 변환 장치도 있다. 운전 중에도 스포츠 타입 등 4가지 모드 중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 전방 시야에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가 탑재돼 운전 편의를 돕는다.

실내 인테리어의 세련미는 아무래도 유럽차보다 뒤진다. BMW나 아우디 고성능 차량과 같이 매끈한 맛은 없다. 남성적인 냄새가 물씬하다. 대신 대시보드 상단에는 아이패드 타입의 8인치 터치스크린을 장착해 한껏 멋을 부린다.

스포츠카답게 뒷좌석은 포기해야 한다. 2도어 4시트 구성이지만 2인승에 가깝다. 2열 공간은 눈으로 봐도 좁다. 키 179cm 20대 남성이 "뒷자리에 앉았는데 불편할 정도로 공간이 좁다"고 말했다.

서울에 도착해서 계기판 트립컴퓨터를 보니 실주행 평균 연비는 L당 6.8㎞가 나왔다. 고성능 스포츠카여서 연비를 따지는 건 큰 의미가 없다.

가격은 경쟁력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5세대 차량 대비 고배기량 엔진을 탑재하면서도 1000만원 밖에 차이 나지 않기 때문. 가격은 5100만원 선이다. 카마로SS가 인기를 끄는 비결이 여기에 있다. 주말을 이용해 레저용 세컨드카를 이용하려는 고객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