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해진 의장, '라인' 타고 유럽시장 가는 까닭은

입력 2016-09-30 13:26:38 | 수정 2016-09-30 13:26: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 네이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 네이버 제공


네이버의 이해진 의장은 유럽 벤처 업계에 1억 유로(약 1239억원)의 투자를 통해 유럽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진 의장은 3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렐리아 캐피탈의 펀드 출범 기자 회견에 참석해 "차기 국외 진출과 관련해 가장 고민을 많이 했던 곳이 유럽 시장"이라며 "단순 투자가 아니라 전략적 사업 진출의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유럽 시장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며 공부하면서 (네이버 국외 사업의) 성공 디딤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일본·대만·태국 등 지금껏 인기 메신저 앱 라인을 통해 아시아권을 집중적으로 공략해온 네이버가 유럽 시장으로 영역을 넓히겠다는 의미다.

코렐리아 캐피탈은 한국인 입양아 출신인 플뢰르 펠르랭(한국명 김종숙) 프랑스 전 디지털 경제장관이 대표인 프랑스의 투자 회사로, 네이버와 자회사 라인은 이 회사의 벤처 펀드인 'K-펀드 1'에 5000만 유로씩을 출자한다.

이 펀드는 인공지능·빅데이터·온라인 서비스 등 첨단 분야의 유럽 각국 스타트업(초기벤처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며, 네이버·라인은 투자를 받는 업체들과 정보 공유·기술 자문·시장 연구 등 협업을 하게 된다.

이렇게 키운 유럽 스타트업들이 결국 네이버·라인의 좋은 현지 파트너로 성장해 '시너지'(동반상승)를 일으킬 것이라는 네이버의 설명이다.

이 의장은 "(라인이) 일본에서 10년 만에 성과를 낸 것처럼 국외 사업은 어렵고 힘들다. 펠르랭 대표 등 좋은 파트너를 만나 투자를 한다는 것은 이런 사업의 첫 발걸음으로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럽에서 유능한 엔지니어가 우대받는 좋은 회사를 만들어 혁신적 스타트업이 한국 시장에 올 수 있게 하고, 또 한국 스타트업도 유럽에 가는 구조를 만들고 싶다"며 "이런 교류의 가교 역할을 코렐리아가 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