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수야! 놀자]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 배시원 쌤의 신나는 영어여행

입력 2016-09-30 16:28:15 | 수정 2016-09-30 16:28:15 | 지면정보 2016-10-03 S1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맞춤법 공략하기 (13) - '쌍룡'인가 '쌍용'인가

기사 이미지 보기
“고얀 녀석이로군.” “괘씸한 년 같으니….” “땡전 한 닢 없다.”

일상에서 흔히 말하고 듣는 문장이다. 그런데 여기 쓰인 ‘녀석’ ‘년’ ‘닢’ 같은 말은 지금까지 익힌 두음법칙의 기준으로 보면 맞지 않는 표기다. 두음법칙은 한자어에서 나타나는 현상이지만, 고유어 중에서도 ‘녀석’ ‘년’ ‘닢’ 등 일부 의존 명사는 한글맞춤법에서 그 표기를 따로 예시했다. 이들은 사람들이 자주 표기를 헷갈리는 사례인데, 두음법칙과 상관없이 표기를 고정시켰다.

한자어 의존 명사 중에는 ‘량(輛), 리(理, 里)’ 등을 두음법칙과 관계없이 본음대로 적는다. 예외인 셈이다. 이에 따라 ‘객차 오십 량(輛)’ ‘그럴 리(理)가 없다’ ‘천 리(里) 길도 한걸음부터’처럼 적는다.

‘쌍룡(雙龍)’과 ‘쌍용’도 사람들이 헷갈려하는 표기다. 단어 첫머리 이외의 경우는 두음법칙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본음대로 적으면 된다. ‘쌍룡’이 맞는 표기다. 다만, 쌍용자동차와 쌍용양회 등 고유명사로 쓸 때는 고유한 대로 적는다. 이 역시 예외에 해당한다.

‘속음’에 관해서도 알아둬야 한다. 한자어 중에는 속음으로 읽히는 말이 있다. 가령 ‘토론’과 ‘의논’에는 모두 한자 ‘論’이 쓰였다. 똑같은 음운환경이지만 하나는 ‘론’이고 다른 하나는 ‘논’으로 적는다. 왜 그럴까? ‘의논’에서는 속음으로 읽기 때문이다. ‘속음’이란 일반적으로 널리 사용하는 습관음으로, ‘소리 나는 대로 적는다’는 맞춤법의 기본정신에 따라 인정되는 말이다.

‘토론’에 이끌려, 또는 두음법칙을 생각해 ‘의논’을 ‘의론’으로 적는 사람이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른바 ‘속음의 함정’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런 것들이 우리말에 몇 가지 있다. ‘難’은 ‘어려울 난’ 자다. 본음이 ‘난’이다. ‘만난을 무릅쓰다’라고 할 때 이 ‘만난’을 틀리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곤란(困難)’에 이르면 달라진다. 의외로 이를 ‘곤난’으로 적는 사람이 꽤 있다. 본음이 ‘난’이므로 본디는 ‘곤난’으로 적을 것이지만, 이 단어는 속음으로 적기 때문에 ‘곤란’이 맞는 표기다. ‘논란(論難)’ 역시 속음으로 적는 경우다.

‘憤怒’와 ‘大怒, 喜怒哀樂’에도 모두 같은 ‘성낼 노(怒)’가 들어 있다. 단어 첫머리가 아니므로 원래는 모두 본음대로 적으면 된다. 하지만 ‘분노’와는 달리 ‘대노’ ‘희노애락’이 아니라 ‘대로’ ‘희로애락’이라 해야 한다. 속음으로 적기 때문이다.

‘승낙(承諾), 응낙(應諾)’과 ‘수락(受諾), 허락(許諾)’의 표기 차이도 속음으로 쓰느냐 아니냐에 따라 갈린다. ‘승낙, 응낙’은 정상적으로 본음에 따라 적는 말이고, ‘수락, 허락’은 속음으로 쓰는 것이다.

대부분은 눈에 익은 대로 쓰면 틀림이 없지만, 승낙과 응낙은 잘못 적기 쉬우니 주의해야 한다. ‘수락, 허락’ 등과 같이 속음으로 쓰는 말에 이끌려 자칫 승락, 응락으로 쓰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hold water·test the water
물에서 만난 영어 표현들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기사 이미지 보기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

Record droughts have parched the earth’s crust from Somalia to Texas in recent years.
최근 몇 년 동안 기록적인 가뭄이 소말리아에서부터 텍사스에 이르기까지 지각을 바싹 말려 버렸다.

In East Africa, some 10 million people have been punished by the region’s worst drought in 60 years.
동아프리카에서는 약 1000만명이 60년 만의 최악의 가뭄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

In Texas, where fires scorched 1.6 million hectares in the summer of 2011, the financial losses from hungry and thirsty cattle and ruined crops have reached $5 billion.
2011년 여름에 160만 헥타르가 불에 타버린 텍사스에서는 굶주리고 목이 마른 소와 황폐한 농작물로 인한 재정적 손실이 50억달러에 달했다.

윗글은 Fighting Back against Water Scarcity(물 부족에 맞서 싸우기)의 첫 부분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물 부족 현상이 심각해짐에 따라, 물이 점점 더 소중하게 되었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그래서 오늘은 인간의 생존에 없어서는 안 될 꼭 필요한 요소인 물(water)과 관련한 표현들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water가 명사로 ‘물’이기 때문에, 당연히 동사로도 ‘물을 주다’의 뜻을 가지고 있답니다. 그래서 water the plant는 ‘식물에 물을 주다’라는 뜻이 되고, water a street라고 하면, ‘거리에 물을 뿌리다’라는 표현이 됩니다.

이뿐만 아니라, ‘입에 침이 고이다’라는 뜻도 있어, My mouth is watering이라고 하면, 우리말로 ‘군침이 돈다’라는 뜻이 된답니다.

이런 기본적인 뜻 외에도, water로 다양한 관용 표현을 만들 수 있는데, hold water는 ‘논리정연하다’는 뜻이고, test the water는 ‘사정을 살피다’라는 뜻이랍니다. 또, in hot water는 ‘곤란한, 궁지에 빠진’이란 뜻이며, back water는 ‘앞서 한 말을 철회하다’는 뜻이랍니다.

이 외에 토플과 텝스에 나오는 고급 표현들을 water(물)를 통해 만날 수 있으니, 물은 우리의 몸뿐만 아니라, 영어 공부에도 참 소중한 친구인 것 같습니다~!!!^^*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