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모 부양은 자식 책임" 응답 비중 67→34%로

입력 2016-09-29 17:50:50 | 수정 2016-09-30 03:25:57 | 지면정보 2016-09-30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통계청, 고령자 조사
부모 부양은 아들 등 자식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65세 이상 고령자 비중이 지난 8년 새 절반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6년 고령자 통계’를 발표했다. ‘부모 부양을 누가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자식 등 가족’이라고 대답한 고령자 비중은 2006년 67.3%에서 2014년 34.1%로 급감했다.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13.7%에서 23.8%로 두 배 가까이로 늘었다. 가족과 정부·사회가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고령자 비중도 14.9%에서 35.7%로 높아졌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68.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60% 넥센테크 -7.24%
SK디앤디 -0.78% 엔지켐생명... -8.91%
SK가스 +2.87% 아스타 +9.43%
삼성전자 -0.23% 메디프론 +12.92%
LG이노텍 -1.08% 툴젠 -0.9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0.00%
NAVER -2.53%
한국전력 +2.83%
LG전자 +3.44%
LG화학 -1.5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리젠 0.00%
CJ E&M +3.71%
컴투스 +4.18%
코미팜 +0.41%
뷰웍스 +0.4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