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가생산성대상] 올 금탑산업훈장 주인공은 한동우 회장

입력 2016-09-29 21:53:40 | 수정 2016-09-29 21:53:40 | 지면정보 2016-09-30 A3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교안 국무총리(왼쪽)가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40회 국가생산성대회에서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에게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황교안 국무총리(왼쪽)가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40회 국가생산성대회에서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에게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 제공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금융산업의 생산성 혁신 활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40회 국가생산성대회에서 영예의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이효구 LIG넥스원 부회장은 방위산업 분야 수출을 확대하고 경쟁력을 지속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으며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제40회 국가생산성대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생산성본부(KPC) 주관으로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국가생산성대회는 매년 산업 현장에서 생산성 향상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한 기업이나 법인, 단체,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는 행사다. 국내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생산성 분야 행사로 꼽힌다.

올해 대회에선 19명의 유공자와 44개 기업이 수상했다. 생산성향상 유공자 부문에서 임응배 박스뱅크 회장, 최명동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전무, 신병규 대림바토스 대표, 조용호 연우 대표 등 4명은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단체 부문에선 한화, 기득산업, 터보파워텍, 금호리조트, 한국남부발전 등 5개 기업이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미래테크, 메가젠임플란트, 코맥스, 유한대, 울랄라랩, 로파는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중소기업의 수상비율은 전체의 75%로 지난해(69%)보다 증가했다. 창의적 생산성 위주로 평가한 결과 예년보다 중소기업, 서비스업,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에서 수상자가 늘었다고 한국생산성본부는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제단체 대표와 수상기업, 산업계 임직원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생산성 향상 유공자를 비롯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한 산업계의 노고를 격려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다음달부터 11월까지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에서 국가생산성대상 수상기업 우수 사례 순회 발표회를 열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