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의선·이형근 등 완성차 CEO, 파리모터쇼 직접 챙긴다

입력 2016-09-29 14:28:42 | 수정 2016-09-29 17:01: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산차 수장들 파리모터쇼 '현장 경영'…유럽 시장 점검할 듯
국내 완성차 수장들이 2016 파리모터쇼를 찾아 유럽 시장을 점검한다. 사진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이형근 기아차 대표이사 부회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완성차 수장들이 2016 파리모터쇼를 찾아 유럽 시장을 점검한다. 사진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이형근 기아차 대표이사 부회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


[ 김정훈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최고경영자(CEO)들이 올 하반기 글로벌 자동차 업계 최대 축제인 프랑스 파리모터쇼를 통해 현장 경영에 나선다. 이번 파리모터쇼는 각 업체별 CEO들이 유럽 시장 대응 전략 등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기아자동차를 총괄하는 이형근 부회장 등이 이날 오후(한국시간) 개막하는 2016 파리모터쇼를 찾는다.

올 들어 정 부회장의 모터쇼 참관은 1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 3월 스위스 제네바모터쇼, 4월 중국 베이징모터쇼에 이어 네 번째다. BMW, 메르세데스-벤츠, 포드 등 해외 경쟁업체의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현지 시장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파리모터쇼 방문 외에도 이형근 부회장 등 고위 임원들과 함께 현대·기아차 유럽법인을 찾아 4분기 유럽 지역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이형근 부회장이 모터쇼를 찾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확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현대차기아차는 올들어 8월까지 유럽 판매량이 전년 대비 각각 9.4%, 14,8%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6.0%에서 6.2%까지 상승했다. 이번 파리모터쇼에 출품하는 신형 i30 및 뉴 리오(국내명 프라이드)는 현대기아차가 유럽 공략에 속도를 올릴 신모델로 꼽힌다.

쌍용차는 최종식 사장이 파리모터쇼에서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향후 유럽 지역에 선보이게 될 Y400의 콘셉트 차량(LIV-2)을 소개한다. 지난해와 올해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를 서유럽 시장에 선보인 데 이어 내년엔 Y400을 통해 대형 SUV 시장을 공략할 채비를 하고 있다.

Y400은 쌍용차가 국내 최고급 SUV로 준비중인 신차 프로젝트여서 기대감이 크다. 파리모터쇼 기간에 유럽 현지 업계의 반응을 면밀히 살필 것으로 보인다.

쉐보레 브랜드의 유럽 철수로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은 파리모터쇼를 참관하지 않는다.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모기업인 르노삼성도 이번엔 일부 직원들만 참관하고 박동훈 사장은 국내 머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박 사장께서 국내 일정을 소화할 것도 많아 파리모터쇼는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