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휴대폰 '전자파흡수율', 삼성전자 전 모델 '1등급'

입력 2016-09-27 10:35:09 | 수정 2016-09-27 10:3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휴대폰의 ‘전자파흡수율’이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경우 현재 국내 49개 전 모델이 상위등급을 받았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명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삼성전자가 제조한 휴대폰은 49개 전 모델이 1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애플은 6개 모델 모두 2등급을, LG전자는 52개 모델 중 14개만 1등급이고 나머지는 모두 2등급을 부여 받았다. 화웨이는 2014년 모델만 1등급을 부여 받았고 이후 2015년과 2016년에 출시된 모델 3개는 2등급을 부여 받았다. 팬택 2개 모델은 모두 1등급을 받았다.

일상생활에서 전자기기를 이용할 때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전자파가 발생한다. 전자파는 사람이나 동물의 몸에 흡수가 될 수 있는데 이를 숫자로 표현한 값을 ‘전자파흡수율(SAR)’이라 한다. 저주파에 인체가 노출되면 인체에 유도되는 전류 때문에 신경을 자극하게 되고 고주파에 인체가 노출되면 체온을 상승시키는 열적 작용이 발생하게 된다.

전자파등급제는 전파법에 의거 미래창조과학부가 2014년 8월에 제정한 ‘전자파 등급기준, 표시대상 및 표시방법’ 고시에 의해 시행하고 있다. 적용 대상은 귀에 근접해 사용하는 휴대폰이며 머리에 대한 전자파흡수율을 측정해 등급을 부여한다.

우리나라는 국제권고기준(2W/㎏)보다 엄격한 1.6W/㎏을 기준으로 정하고 있으며 미국도 우리와 같은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휴대폰의 SAR 측정은 국립전파연구원이 담당하고 있으며 측정값이 기준을 만족할 경우만 판매가 가능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주요 제조사들의 핸드폰 모델 전자파흡수율 평균값은 2014년 이후 계속 상승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경우만 2015년에 낮아졌다가 2016년에 다시 높아졌다.

최명길 의원은 “기술이 발전할수록 인간의 삶이 편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만큼 새로운 유해환경에 놓일 가능성도 높아진다”며 “정부가 산업과 기술의 발전에도 힘을 쏟아야 하지만 국민건강에도 주의를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툴젠 +8.38%
삼성전자 +0.48% 안랩 +7.25%
SK디앤디 +1.21% 와이솔 +0.32%
POSCO -0.87% 티씨케이 0.00%
SK가스 -2.02% 가온미디어 -0.4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87%
SK하이닉스 -0.78%
LG화학 -0.83%
NAVER -0.35%
현대차 +1.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3.43%
서울반도체 -0.57%
카카오 -1.19%
테스 +0.65%
CJ E&M -0.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