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치고나가는 일본의 AI· IoT 표준화, 따라만 다닐건가

입력 2016-09-27 17:30:48 | 수정 2016-09-28 00:58:15 | 지면정보 2016-09-28 A3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과 일본이 공동으로 사물인터넷(IoT) 분야 국제 규격과 표준 기술 책정에 나서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어제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과 2000개 일본 기업으로 구성된 ‘일본 IoT 추진컨소시엄’은 미국 GE와 인텔 등이 설립한 ‘산업인터넷 컨소시엄(IIC)’ 등과 함께 규격 표준화에 필요한 실증 실험을 공동으로 하기로 합의했다고 한다. 일본은 독일과도 이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하드웨어가 강한 독일과 소프트웨어의 미국을 연계하는 허리 역할을 하겠다는 게 일본의 전략이다.

IoT 분야에서는 규격 표준이 핵심 경쟁력으로 부각되고 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물론 통신이나 센서의 규격까지 표준이 필요한 것이 IoT다. 수많은 표준 기구들이 워낙 다양한 표준을 우후죽순처럼 쏟아내고 있고 기업도 여러 진영으로 나뉘어 협력과 경쟁을 하면서 치열한 ‘표준 전쟁’을 벌이고 있다. 이제 일본 정부가 기업과 연계해 IoT 표준화 전선에 뛰어들기로 한 것이다.

이뿐 아니다. 엊그제 일본 나가노현에서 열린 G7 교통관계장관회의에선 자율주행차의 사이버 공격을 막는 공동 지침을 만드는 데 합의했으며 자율주행차 안전 기준을 작성하는 데도 서로 노력하기로 했다. 공동선언에는 “자동운전기술의 조기 실용화에 서로 협력해 리더십을 발휘해간다”고 돼 있다. 이 회의 의장국은 물론 일본이다. AI(인공지능)가 핵심인 자율주행차에서도 일본 정부의 노력이 두드러진다.

AI와 IoT에서 일본 정부의 추진력이 놀랄 만큼 적극적이다. 이미 아베 총리는 AI와 IoT 등 제4차 산업혁명을 지원하는 미래투자회의를 지난달 신설했다. 아베 총리가 직접 의장을 맡고 예산도 두둑이 준비했다. 아베노믹스의 세 번째 화살인 성장전략을 4차 산업혁명의 리더로 해석하고 있다. 한국 정부도 IoT 표준화 정책을 펴고 있지만 일본만큼 다급하지는 않은 모양이다. 외국 정부나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는 소식을 들은 적도 없다. IT에선 앞서갔는지 몰라도 IoT 후진국은 시간문제다.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