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습기 살균제 사건 얼마나 됐다고…"

입력 2016-09-27 19:25:56 | 수정 2016-09-28 04:05:46 | 지면정보 2016-09-28 A2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소비자들, 유독성분 들어간 치약·샴푸에 분노

아모레퍼시픽 "책임 통감"
애경 "샴푸 회수계획 없어"
치약 샴푸 등의 계면활성제(거품을 내주는 성분)에 가습기 살균제 유독성분이 들어간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기업들이 뭇매를 맞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메디안, 송염 등 11개 치약과 애경산업의 샴푸 등에 들어간 소듐라우릴설페이트(SLS)에 가습기 살균제 독성 성분(CMIT/MIT)이 들어갔지만 대처가 늦었다는 이유에서다.

아모레퍼시픽은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한 직후 해당 제품을 회수키로 했다. 애경산업은 “법적 허용한도(15ppm)의 10분의 1도 안 되는 극소량이 들어갔기 때문에 문제가 안 돼 회수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애경산업은 2011년부터 이 독성성분의 문제점을 인지하고 있었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27일 “수출용 샴푸와 보디용품에 미원상사에서 제공하는 CMIT/MIT 성분을 사용해왔지만 2011년부터 문제점을 인식해 이를 점진적으로 빼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초 가습기 살균제의 유독성이 이슈가 되면서 법적으로 문제가 없지만 이 성분을 제거하는 작업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겪은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이런 문제가 터지다니 믿을 기업이 없다”, “입안에 넣어 사용하는 치약, 머리와 얼굴, 몸 등에 직접 닿는 샴푸와 보디용품에 유독 성분을 쓰는 건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 등의 반응을 내놓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날 공식 사과문을 통해 “해당 성분이 극미량 포함된 것을 최근 확인했다”며 “원료 매입 단계부터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데 책임을 통감하며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28일 오전 9시부터 11개 치약 제품을 다른 제품으로 교환하거나 환불해주기로 했다.

민지혜/이수빈 기자 spop@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1.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6% 파라다이스 +1.45%
삼성엔지니... +1.39% 셀트리온 +0.30%
두산중공업 -1.37% 툴젠 +0.69%
삼성물산 -2.00% %
메리츠종금... -0.67% %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00%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2.43%
이오테크닉... +3.21%
원익IPS +0.21%
로엔 -0.13%
클리오 +7.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