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타트업 이름값 높여주는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

입력 2016-09-26 18:49:53 | 수정 2016-09-27 11:28:58 | 지면정보 2016-09-27 A2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돌 공연과 패션쇼 접목

신진 디자이너 참여 많아져

참가업체 디모먼트 중국 진출
대구 동성로에서 지난해 열린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 한국패션문화산업진흥원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대구 동성로에서 지난해 열린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 한국패션문화산업진흥원 제공

계명대 섬유패션예술학과를 졸업한 뒤 2011년 창업한 박연미 디모먼트 대표(38)는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에 참가하면서 중국 진출 기회를 잡았다. 지난 7월 허난성 정저우시에서 열린 패션문화위크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중국 패션기업인 이양에 의류를 수출하고 매월 한 번씩 상품기획도 해주고 있다. 이양은 중국 내 1000여개 매장과 4500만명의 접속자를 가진 인터넷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다음달엔 상하이 패션전문 쇼룸인 엑스쇼룸에도 입점한다.

계명문화대 겸임교수인 박 대표는 “학교 후배들을 꾸준히 영입해 2020년 2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패션기업으로 키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26일 대구시와 한국패션문화산업진흥원에 따르면 3년 전부터 개최해 온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이 패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글로벌 진출 통로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는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한국패션센터와 수성못, 엑스코에서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을 연다.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에 참여하는 남상민 상민 대표(40)는 독창적인 디자인과 10년 독학으로 패션 스타트업을 차린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대학에서 전산을 전공한 남 대표는 의류를 직접 뜯어보며 봉제를 배운 뒤 2014년 창업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연예계 스타일리스트들에게 이름을 알려오다 지난해 이 행사에서 패션쇼를 한 것이 계기가 돼 유명 디자이너로 성장했다. 남 대표는 “왜 남성복은 화려하면 안 되느냐는 의문을 갖고 패션업에 진출했다”며 “중국과 홍콩뿐 아니라 동남아시아에 진출해 K팝과 연계한 화려한 남성복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영남대를 졸업하고 아동복 회사를 차린 김경선 바이랑 대표(37)는 이번 페스티벌에서 디자이너 7명과 함께 ICT융합패션쇼에 참가한다. 김 대표는 미아방지 기능이 장착된 가방과 액세서리를 출품한다.

곽종규 한국패션문화산업진흥원 사무국장은 “그동안 패션 중심으로 운영한 행사에 아이돌과 K팝 스타 등 문화와 패션을 결합하면서 참가 기업들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내년에는 10~20개 스타트업과 함께 중국 5개 도시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