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가을엔 싱글] '백스윙톱' 만들어 주고, 리듬은 똑같이…발바닥 감까지 활용하라

입력 2016-09-26 16:20:42 | 수정 2016-09-26 16:20:42 | 지면정보 2016-09-27 B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골프 챔피언들의 퍼팅 꿀팁
박성현기사 이미지 보기

박성현

골프 챔피언들은 대개 퍼트로 먹고 산다. 한국프로골프투어(KPGA) 투어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든 마찬가지다. 투어 랭킹 상위권자들이 퍼팅 통계에서도 최상위권을 점유하는 것만 봐도 그렇다. 최근엔 장타자들까지도 컴퓨터 퍼팅을 장착하면서 경쟁 지형이 거리와 정교함을 결합하는 이른바 ‘컴퓨터 장타’ 쪽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평가다. 조만간 LPGA 투어에 진출할 KLPGA 투어 대표 장타자 박성현(23·넵스)이 대표적이다. 3승을 올린 지난해 그의 평균 퍼팅 수는 31.15로 투어 74등에 그쳤다. 올해는 29.82로 6위다. 30회 미만 퍼트 수는 챔피언이 되기 위한 ‘커트라인’으로 투어에선 여겨지고 있다.

박성현 “퍼트도 백스윙톱 있어요”

프로들은 퍼트 비법을 잘 알려주지 않는다. 일종의 지식재산권으로 생각하는 경향도 있지만, 수많은 연습을 통해 축적한 ‘감(感)’을 결합해야 하는 경우도 많아서다. 본인만이 자신의 퍼트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얘기다.

1년여 만에 ‘퍼트 낙제자’에서 ‘퍼트 마스터’로 올라선 박성현은 지난 겨울 미국에서 비밀 전지훈련을 한 뒤 퍼트가 좋아졌다. 가장 큰 변화는 백스트로크다. 퍼트에서도 백스트로크(백스윙) 톱을 확실히 만들어 준 뒤 리듬감과 거리감이 두드러지게 좋아졌다. 이전에는 이 백스윙 톱 개념 없이 급하게 다운 스트로크를 했다. 또 다른 변화는 퍼터를 몸쪽으로 바짝 잡아당기고 상체를 좀 더 일으켜 세우는 것이다. 시야가 좋아지면서 단거리 퍼트 실수가 확연히 줄었다. 그는 지난해 6월 롯데칸타타여자오픈 최종라운드 18번홀에서 1m 우승 퍼트를 놓쳐 연장전에 들어간 끝에 이정민(24·비씨카드)에게 패했다. 박성현은 동계훈련에서 하루 4시간씩 퍼트 연습을 하며 칼을 갈았다는 것이 지인들의 전언이다.

똑같은 템포 리듬 중요

통산 5승을 기록 중인 김혜윤(27·비씨카드)은 선수들 사이에서도 ‘퍼팅의 달인’으로 통한다. 왼발을 앞으로 내딛는 스텝스윙을 스스로 터득한 것처럼 퍼트도 엄청난 연습을 거쳐 자신만의 감을 발굴해냈다. 김혜윤은 리듬감을 강조했다. 그는 “마음속에 똑~딱, 똑~딱 같은 시계추 리듬 등 자신만의 리듬을 꼭 기억해놨다가 퍼트마다 똑같이 지키려 한다”며 “백스윙과 다운스윙 힘의 크기도 항상 같게 한다”고 말했다. 백스윙 크기와 속도가 퍼트마다 달라지는 아마추어들이 새겨들을 만한 이야기다. 그는 피니시도 꼭 지킬 것을 강조했다. 김혜윤은 “피니시가 완성되기 전에 섣불리 상체를 들거나 머리를 움직이면 공이 출발하는 각도가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퍼터 페이스를 직각으로

제이슨 데이기사 이미지 보기

제이슨 데이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장타, 아이언, 쇼트게임 등 3박자를 두루 갖췄다. 무엇보다 중장거리 퍼팅에 강하다. 평균 퍼트 성공 거리가 60인치로 PGA 투어 전체 1위다. 이 수치가 길수록 긴 퍼트에 강하다는 의미다. 55인치로 2위에 오른 브룩스 코엡카, 조던 스피스보다 5인치 앞선 정교함이다. 평균 퍼트 성공 거리뿐만 아니라 장거리 퍼트인 20~25피트 거리 1퍼트 성공률에서도 데이는 20.27%를 기록해 전체 3위를 달리고 있다. 비결은 ‘스퀘어 퍼팅’이다. 퍼팅 전문가인 송경서 프로는 “긴 거리 퍼트를 성공시키려면 퍼터 페이스를 임팩트 시 직각으로 유지하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똑바로 쳐야 하는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고 방향을 지키는 능력이 중장거리 퍼트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직각을 유지하기 위해선 어드레스 시 그린 표면에 직각 여부를 대조해 볼 수 있는 가상의 수직선을 하나 찍어두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은 권한다.

발바닥 감각을 깨워라

아마추어들은 대개 시각적인 느낌을 더 중시한다. 눈으로 보는 경사도와 굴곡으로 그린을 읽는 경우가 많다는 얘기다. 이에 비해 전인지(22·하이트진로)와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온 몸을 측정기로 활용한다. 특히 발바닥 감각을 최대한 활용한다. 그린에 일단 공을 올리고 나면 걸어 올라가면서 그린의 좌우측, 상하에서 가장 높은 쪽을 살펴본다. 산세와 지형을 시각으로 1차 측정하는 것이다. 그린에 올라온 이후에는 2차로 발바닥 느낌과 몸통으로 기울기를 최대한 느끼려 노력한다. 전인지는 공에 선을 긋지 않고 감각에 의존해 공이 굴러갈 라인을 마음속으로 그린다. 리디아 고는 공과 홀컵 사이로 걸어가 종종 양 발을 벌리고 경사도를 재곤 한다. S자 브레이크가 있는지와 퍼팅한 공이 홀컵 방향으로 꺾이는 시작점을 정확히 찾기 위해서다. 양발을 벌리고 손가락을 펼쳐서 좌우 경사도를 재는 에임포인트 익스프레스도 그의 전매특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