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감사 도마 위 오른 단통법…여야 모두 손질 벼른다

입력 2016-09-25 17:10:06 | 수정 2016-09-26 04:38:03 | 지면정보 2016-09-26 A1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20대 국회 들어 5건 발의
지원금 상한제 등 폐지 추진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이 다음달 1일 시행 2년을 맞는 가운데 국회에선 개정안 발의가 잇따르고 있다. 여야 모두 단통법 손질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26일부터 시작하는 국정감사를 계기로 법 개정에 탄력이 붙을지 주목된다.

25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단통법 개정안은 19대 국회에서 5건, 20대 국회 들어 5건 등 10건이 제출됐다. 19대 국회 때 발의된 5건은 별다른 논의 없이 19대 회기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됐다.

20대 국회 개원 이후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7월 각각 지원금 상한제 폐지와 분리공시 도입을 담은 개정안을 냈다. 신경민 더민주 의원은 8월 지원금 상한제 조기 폐지,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은 이달 초 보조금 대신 받는 요금 할인율을 20%에서 30%로 높이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20대 국회에서 발의된 개정안은 대체로 지원금 상한제 폐지와 분리공시 도입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현행 단통법에선 방송통신위원회가 휴대폰 지원금 상한액에 대한 기준 및 한도를 정해 고시한다. 방통위는 25만~35만원에서 상한선을 정해 공고하도록 하는 고시를 제정했다. 법 시행 첫해 30만원으로 정해진 상한액은 작년 4월 33만원으로 오른 뒤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지원금 상한제는 단통법 고시 중 유일하게 3년 뒤(2017년 10월) 사라지는 일몰제 규정이다.

방통위는 지난 6월 지원금 상한제를 일몰보다 1년 앞당겨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야당 추천 상임위원의 반대로 무산됐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지원금 상한제 조기 폐지 논의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지 관심이다. 분리공시제는 애초 단통법 논의 당시 정부가 도입하려고 했지만, ‘영업비밀 침해’를 주장하는 제조사 반발에 부딪혀 법안 상정 막판에 제외됐다.

주무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는 단통법이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며 개정에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다양한 개정안이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국회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공식적인 의견을 내놓기 어렵다”고 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0.8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KG ETS -0.15%
현대EP -0.98% 넥센테크 -1.93%
삼성물산 -6.08% 구영테크 +0.89%
SK디앤디 -0.90% 피델릭스 -0.61%
SK가스 -0.83% 대호피앤씨 +7.8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00%
LG전자 -0.55%
현대차 -1.66%
NAVER -2.48%
효성 -0.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0.52%
카카오 -0.97%
안랩 -3.62%
컴투스 +0.91%
에스에프에... -2.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현대차 +4.50%
SK하이닉스 +2.48%
효성 +7.78%
현대글로비... +1.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5.21%
덱스터 +11.59%
모두투어 +0.50%
NHN벅스 +3.23%
이엔에프테... +0.9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