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명품의 향기] 90년 만에…루이비통, 다시 향수

입력 2016-09-25 15:21:38 | 수정 2016-09-25 15:21:38 | 지면정보 2016-09-26 E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1640년 설립된 프랑스 향수공방 인수하면서 개발
장미꽃·산딸기·바닐라 등을 조합한 7가지 제품 첫선
크리에이티브 아틀리에 향수 공방이 있는 프랑스 퐁텐느 파르퓌메의 실험실.기사 이미지 보기

크리에이티브 아틀리에 향수 공방이 있는 프랑스 퐁텐느 파르퓌메의 실험실.


루이비통이 ‘오 드 퍼퓸’ 향수 컬렉션을 지난 19일 선보였다. 1927년 처음으로 향수 제품을 공개한 뒤 90년 만에 내놓는 신제품이다. 2012년 루이비통 수석 조향사로 발탁된 자크 카발리에 벨투뤼가 천연 원재료를 찾아 전 세계를 탐험하면서 완성한 향수다.

루이비통은 2013년 향수 공방 ‘퐁텐느 파르퓌메’를 인수하면서 향수 개발을 시작했다. ‘향기로운 분수’라는 뜻의 퐁텐느 파르퓌메는 1640년 설립된 프랑스 그라스 지역의 향수 공방이다.

자크 카발리에는 루이비통으로 이동하기 전까지 향료회사 피르메니히에서 22년간 향수를 개발했다. 장 폴 고티에의 ‘클래식’, ‘로디세이’와 이브 생 로랑의 남성 향수 ‘오피움’ 등이 그의 손을 거쳤다.

이번 루이비통 향수 컬렉션은 일곱 종류의 향으로 구성했다. 그라스 지역 장미꽃 향기가 나는 ‘로즈 데 벙’, 은방울꽃과 자스민 꽃잎, 목련, 장미의 향이 함께 어우러진 ‘아포제’, 진한 월하향의 ‘튜뷸렁스’, 천연 가죽의 독특한 향기가 달콤한 살구 등과 어우러진 ‘덩 라 포’,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자라는 나무인 아가우드와 흰 꽃향기가 어우러진 ‘마티에르 누와르’, 진한 바닐라 향기를 구현해낸 ‘꽁트르 무아’, 그리고 산딸기와 가죽 향을 조합한 ‘밀 푸’가 있다.

로즈 데 벙은 ‘바람의 장미’라는 의미다. ‘그라스 지역에서 바람결에 느껴지는 장미꽃 향’을 콘셉트로 개발했다. 장미꽃 향을 기본으로 삼나무, 과일 껍질 향 등을 가미했다. 아포제는 광활한 들판에 피어 있는 은방울꽃을 표현한 향이다. 은방울꽃과 자스민, 목련, 장미향 등 꽃 향기가 어우러진다. 여기에 백단향, 유창목 등 나무향을 더했다.

튜뷸렁스에는 월하향이 담겨 있다. 월하향은 고가 향료일 뿐 아니라 섬세한 향을 표현하기 어려운 것으로 유명하다. 루이비통 튜뷸렁스는 자스민 향기와 가죽 냄새와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덩 라 포의 향은 지워지지 않는 잉크처럼 강렬함을 콘셉트로 제작했다. 루이비통 공방에서 나는 가죽 냄새에 살구, 그라스 자스민, 중국의 삼박 자스민, 수선화, 사향 냄새를 담았다. 마티에르 누와르는 상쾌한 파출리 향과 라오스 아가우드 냄새를 조합했다. 여기에 블랙커런트향을 더해 신비한 매력을 표현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바닐라향이 진하게 느껴지는 꽁트르 무아는 마다가스카르와 타히티 지역의 바닐라를 기본으로 제조했다. 오렌지꽃과 로즈, 그리고 매그놀리아 꽃잎을 원료로 사용해 여성스러운 느낌이 난다. 향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코코아향도 더했다. 밀 푸에는 가죽향과 산딸기 향기가 담겼다. 자크 카발리에는 루이비통의 한 가죽장인이 산딸기 색상 가죽을 가방으로 제작하는 과정을 지켜본 뒤 영감을 받아 이 향을 개발했다. 중국에서 자라는 하얀 계화꽃에 살구향, 아이리스. 사프란 향기도 가미했다. 루이비통 관계자는 “밀 푸는 후각의 불꽃놀이와도 같은 향”이라고 설명했다.

향수병 디자인에는 세계적 산업디자이너인 마크 뉴슨이 참여했다. 그는 지난달 선보인 루이비통 여행가방 ‘호라이즌’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하다. 마크 뉴슨의 디자인은 미래지향적이면서도 간결하게 디자인하는 게 특징이다. 이번 향수 컬렉션 역시 깔끔한 곡선으로 마무리했다.

루이비통의 향수 컬렉션은 ‘오 드 퍼퓸’ 100mL와 200mL 제품, 오 드 퍼퓸 휴대용 스프레이 7.5mL 4개들이 세트와 휴대용 스프레이 리필 7.5mL 4개들이 세트, 그리고 오 드 퍼퓸 미니어처 7개들이 세트(각 10mL) 등 총 5종으로 출시된다.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을 비롯한 루이비통 일부 매장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오 드 퍼퓸 100mL 35만원, 200mL 51만원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8.0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우리로 -0.73%
SK디앤디 -0.11% 썬코어 -6.36%
SK가스 -0.90% 에스엔유 +6.96%
삼성전자 -0.58% 엔지켐생명... -0.46%
현대산업 +2.66% 퓨쳐켐 +2.5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팬오션 -1.49%
KT&G +0.96%
POSCO -0.40%
두산밥캣 +3.7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6.03%
대화제약 -3.36%
이오테크닉... +3.23%
뉴트리바이... +1.52%
아프리카TV -4.5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