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색역세권 개발, 철도 이전 부지 추가…여의도공원 '1.5배'

입력 2016-09-25 09:50:35 | 수정 2016-09-25 09:50: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색역세권이 여의도 공원 1.5배 규모로 개발된다.

서울시는 다음 달 코레일과 함께 새로운 사업부지에 대한 수색역 일대 개발전략 및 사업추진방안 수립 용역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수색역세권 개발 사업은 지하철 6호선·경의선·공항철도가 지나는 DMC(디지털미디어시티)역, 철도 용지에 복합단지를 개발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서울시 은평구 수색로 261 DMC역 부지(3만5000㎡)와 수색역 부지(17만2000㎡), 철도시설 이전 부지(11만6000㎡)가 대상이다.

이번에 수색역 서측 철도시설 이전 부지가 추가되며 사업대상지 규모가 20만7000㎡에서 56% 늘어난 32만3000㎡로 확대됐다. 여의도 공원의 1.5배 규모다.

서울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수색역세권에는 복합역사가 들어서고 상암·수색지역을 연결하는 남북도로가 설치된다. 철도로 단절된 상암과 수색은 하나로 묶인다.

DMC역 구역은 민간사업자 우선협상 대상자로 롯데가 선정됐으나 인근 전통시장 상인들의 반발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향후 1년간 수색역 일대 비전과 중장기 발전방향을 마련하고 통합개발 전략과 사업추진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철도역세권 등 개발 가능한 유휴부지를 발굴해 사업화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1.9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1% 한프 +2.39%
SK디앤디 +0.11% JYP Ent. +0.60%
현대산업 -0.57% 인트론바이... +16.01%
SK가스 +1.75% 코디엠 -0.33%
SK하이닉스 +2.65% 씨젠 +0.3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0%
POSCO 0.00%
신한지주 0.00%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00%
CJ E&M 0.00%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00%
홈캐스트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