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80년대 안성기→90년대 한석규→2000년대 이나영…톱스타 내세워

입력 2016-09-24 18:00:00 | 수정 2016-10-04 18:11:03 | 지면정보 2016-09-24 A2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Life&Style

광고 모델 변천사
기사 이미지 보기
커피 광고 모델에는 그 당시 최고의 톱스타가 발탁됐다. 부드럽고 따뜻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연예인들이 꼭 한 번쯤 해보고 싶어하는 광고가 커피 광고였다. 이 같은 분위기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

동서식품은 1976년 커피믹스 제품을 처음 내놓기 전엔 주로 ‘맥스웰하우스’라는 커피 브랜드 광고를 했다. 연예인이 등장하는 첫 커피 광고는 1973년. 동서식품은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영화배우 김진규를 ‘맥스웰하우스’ 모델로 내세웠다. 이듬해에는 가수이자 배우인 이택림과 김세환을 모델로 썼다. 모두 부드러운 이미지로 대중에게 알려진 스타다.

Getty Images Bank기사 이미지 보기

Getty Images Bank

1980년대에는 문화예술인이 주로 커피 광고에 등장했다. 1981년 동서식품은 ‘명사가 말하는 커피의 명작’이라는 카피 문구를 걸고 작가(이병주, 김이연, 정을병), 화가(석난희), 아나운서(고려진) 등을 출연시켰다. 서울대 출신의 엘리트 배우 이미지를 갖고 있던 이순재(1981년)도 광고에 나왔다. 1982년에는 성악가 윤치호가 광고에 등장했다. 동서식품 커피 광고의 최장수(33년) 모델인 배우 안성기가 발탁된 것도 1980년대(1984년)의 일이다.

1990년대 커피믹스 시장이 본격적으로 커지면서 커피업체들은 브랜드 광고와 별도로 제품 광고를 시작했다. 1991년 배우 홍요섭이 동서식품 커피믹스 ‘맥심’의 첫 연예인 모델이 됐다. 편안하고 따뜻한 이미지로 시청자의 관심을 한몸에 받던 때였다. 1998년에는 배우 한석규와 황수정이 동서의 브랜드 모델로, 배우 송윤아가 맥심 모카골드 제품 모델로 발탁됐다.

2000년대는 커피믹스가 전성기였다. 그런 만큼 광고 모델의 면면도 화려했다. 심은하 이나영 김정은(2000년) 고소영(2001년) 이정재 이미연(2002년) 장동건 수애(2005년) 조인성 한효주(2008년) 정우성 임수정(2010년) 등이 동서식품의 브랜드 및 커피믹스 모델로 등장했다. 여성 모델 중 가장 오랫동안 커피믹스 광고 모델로 기용된 이나영은 동서식품 안에서도 가장 브랜드 이미지에 어울리는 모델로 꼽히고 있다. 2012년에 출시된 커피믹스 ‘화이트골드’는 출시 때부터 지금까지 ‘피겨 여왕’ 김연아가 모델이다.

남양유업은 2013년 ‘프렌치카페’ 커피믹스를 내놓고 커피시장 공략을 강화하면서 배우 김태희를 모델로 기용해 지금까지 쓰고 있다. 롯데네슬레는 아이돌 출신 가수 수지와 배우 서강준을 기용해 젊은 층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