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후, 2년 전 해킹으로 5억명 개인정보 털렸다…유출 규모 역대 최고

입력 2016-09-23 17:59:29 | 수정 2016-09-24 02:47:02 | 지면정보 2016-09-24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인터넷포털 야후는 2014년 해킹 공격으로 가입자 5억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야후는 성명서에서 “해커 배후에 특정 국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와 기업에 해킹 공격을 가한 전력이 있는 러시아, 중국, 북한 등이 미국 언론에 의해 거론했다. 연방수사국(FBI)도 수사에 나섰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이름과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생년월일, 비밀번호, 본인 인증 질문 등이다. 유출된 비밀번호는 암호화돼 있지만 보안 전문가들은 야후가 적용한 보안 기술이 최신이 아니어서 해커가 이를 풀어낼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은행 계좌번호와 신용카드 데이터 등 민감한 금융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

뉴욕타임스는 “해킹은 2014년 말 이뤄졌으며 5억명이나 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종전 기록은 지난 5월 해킹당한 소셜미디어 마이스페이스의 4억3000만명이다.

야후가 해킹 조사에 나선 것은 8월 ‘피스 오브 마인드’라는 이름의 해커가 온라인 암시장에서 야후 가입자 2억명의 개인정보를 팔겠다고 하면서다. 그 과정에서 야후는 2014년 해킹당한 사실을 뒤늦게 알아냈다. 해킹 피해로 집단소송이 제기되면 야후를 인수하는 버라이즌은 상당한 비용을 감수해야 한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디앤디 -3.08% 위즈코프 +29.83%
SK가스 -2.67% 엘오티베큠 -1.83%
더존비즈온 +0.92% 엔지켐생명... -2.28%
LG화학 +1.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58%
엔씨소프트 -0.32%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0.88%
POSCO -0.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6.25%
홈캐스트 -3.87%
SK머티리얼... -1.74%
안랩 -1.1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