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강력한 대북제재 필요"…중국 "북한 핵보유국 지위 인정 않을 것"

입력 2016-09-22 18:26:48 | 수정 2016-09-22 22:18:06 | 지면정보 2016-09-23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중 6자대표, 베이징서 회동

원론 동의 속 제재방안은 이견
한국과 중국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6자회담 한국 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났다.

김 본부장과 우 대표는 북한 핵실험에 따른 상황의 엄중함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의 대응 등 구체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은 북한이 지난 9일 핵실험을 한 뒤 이뤄진 첫 한·중 고위급 회담이다. 두 사람은 지난 10일 전화 통화에서도 북핵 문제가 지역 안정을 해치고 한반도를 긴장 속에 빠뜨린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 본부장은 “추가적인 안보리 제재 결의 등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고, 우 대표는 “중국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만남에도 불구하고 중국과의 시각차는 여전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중국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 분위기 속에서도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왔다.

중국이 대북 제재 필요성에 대해선 원론적으로 동의하면서도 북한 체제에 직접적인 타격이 갈 만한 내용에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여전하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