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드름 연고가 1100만원?

입력 2016-09-22 18:46:26 | 수정 2016-09-23 00:40:08 | 지면정보 2016-09-23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제약사 노범 파마, 1년새 가격 3900% 인상…폭리 논란
미국 제약회사가 여드름과 습진 등에 바르는 연고 가격을 개당 1만달러 가까이로 올려 여론의 지탄을 받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둔 노범파마는 지난주 알로퀸 연고(60g) 가격을 9561달러(약 1056만원)로 128% 인상했다.

알로퀸 연고 가격은 작년 5월 241.50달러였다. 하지만 이 무렵 노범파마가 원천 개발회사 프리머스 파마슈티컬에서 권리를 인수한 직후 가격을 1100% 인상했다. 올 1월에도 가격을 올렸다. 세 차례에 걸친 인상으로 알로퀸 가격은 작년 5월 이후 약 3900% 뛰어올랐다.

FT는 “이 제품의 주원료는 손쉽게 구할 수 있는 값싼 성분”이라며 “비슷한 성분의 연고가 30달러 이하에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 치료 효과가 탁월한 것도 아니다. 알로퀸 연고 설명 문구에는 “효능이 있을 수 있다”고 적혀 있는데 이는 치료 효과에 대한 임상적 증거가 제한적이라는 뜻이다.

노범파마가 비판 여론에도 약값 인상을 밀어붙이는 이유는 의료보험에 인상분을 전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노범파마는 환자에게 본인 부담금을 0~35달러 수준으로 낮추는 쿠폰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68.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60% 넥센테크 -7.24%
SK디앤디 -0.78% 엔지켐생명... -8.91%
SK가스 +2.87% 아스타 +9.43%
삼성전자 -0.23% 메디프론 +12.92%
LG이노텍 -1.08% 툴젠 -0.9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0.00%
NAVER -2.53%
한국전력 +2.83%
LG전자 +3.44%
LG화학 -1.5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리젠 0.00%
CJ E&M +3.71%
컴투스 +4.18%
코미팜 +0.41%
뷰웍스 +0.4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