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CJ대한통운, 택배 전분류 과정 자동화

입력 2016-09-22 19:17:32 | 수정 2016-09-22 21:37:16 | 지면정보 2016-09-23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1227억 투자…200여곳 설치
기사 이미지 보기
CJ대한통운이 1227억원을 투자해 택배 전 분류과정을 자동화하기로 했다. 다음달부터 전국 200여개 서브터미널에 자동 분류장치(사진)를 설치한다.

이번에 설치되는 장비는 CJ대한통운이 국내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연구개발한 ‘휠소터(wheel sorter)’다. 휠소터란 컨베이어에 흘러가는 택배박스를 지정된 구역으로 밀어 지역별로 자동 분류하는 장비다.

CJ대한통운은 장비 설치로 택배 분류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발송된 택배는 허브터미널에 모인 뒤 각 지역에 있는 서브터미널로 보내진다. 여기서 재분류한 뒤 택배 차량에 실어 배송한다. 기존엔 각 터미널에서 택배기사가 일일이 손으로 분류해야 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장비가 설치되면 분류작업 시간이 3시간에서 1시간 정도로 줄어들게 된다”며 “배송 출발 시간이 2시간 이상 빨라지는 만큼 서비스가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다음달 수도권을 시작으로 2018년 4월께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2013년부터 택배사업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해 더럽고 어렵고 위험한 3D산업으로 인식되던 물류에 첨단혁신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며 “자동화 설비 투자로 택배종사자들의 근무 여건과 수익을 개선하고 서비스 품질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