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유주의 경제학자 총회] "한·미 동맹 흔들지 말라" 권태신 원장의 일침

입력 2016-09-21 19:06:38 | 수정 2016-09-22 00:16:56 | 지면정보 2016-09-22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한미군 논의에 발언 신청
"꼭 해야 할 말 해줘 고맙다"
헤리티지재단 창립자 메모
기사 이미지 보기
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장(67)이 몽펠르랭 소사이어티(MPS) 연례총회에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과 의미를 강조하는 발언으로 주목받았다.

권 원장은 총회 이틀째인 20일(현지시간) ‘번영을 향한 미국의 길’이라는 주제의 세션에서 패널로 참가한 존 굿맨 굿맨연구소장에게 “할 말이 있다”며 손을 들었다. 그는 “한·미 동맹은 미군 4만명이 6·25전쟁에서 목숨을 바치면서 맺어진 혈맹관계”라며 “이런 관계를 단순한 경제적인 관점에서 판단해 주한미군 철수 검토 등을 발언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미국과의 동맹관계 속에 경제 선진화와 민주화를 이뤄낸 만큼 미국이 가장 자랑스러워 해야 할 동맹국”이라며 “미국인들이 이런 사실을 잊고 주한미군 철수를 논한다면 6·25전쟁에서 목숨을 잃은 미군 4만명은 어떻게 되느냐”고 되물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굿맨 소장은 직전 세션에서 참석자로부터 ‘예산 감축을 위해 사회보장 시스템 개혁 등을 얘기하면서 가장 돈이 많이 들어가는 방위비, 특히 주한미군 주둔비 같은 것에 대해선 왜 한마디도 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고 “한반도에서 특별한 분쟁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계속 미군 2만8000여명을 주둔시켜야 하는지는 검토해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굿맨 소장은 권 원장의 지적에 “냉전시대도 아니고 러시아가 다른 나라를 침공하는 상황이 아니지 않느냐”고 대답했다가 참석자들로부터 “우크라이나가 있지 않느냐”는 핀잔을 들었다. 이에 굿맨 소장은 “외교안보 전문가가 아니어서…”라고 말끝을 흐렸다.

행사장에 있던 친한파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창립자는 권 원장에게 ‘한·미 동맹에 대해 꼭 해야 할 말을 해줘서 고맙다’는 메모(사진)를 전달했다.

마이애미=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1.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6% 파라다이스 +1.45%
삼성엔지니... +1.39% 셀트리온 +0.30%
두산중공업 -1.37% 툴젠 +0.69%
삼성물산 -2.00% %
메리츠종금... -0.67% %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22%
OCI 0.00%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0.96%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2.25%
이오테크닉... +3.09%
원익IPS +0.41%
로엔 -0.13%
클리오 +10.3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