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진이 있는 아침] 빛으로 그린 대나무

입력 2016-09-21 18:22:59 | 수정 2016-09-22 03:26:03 | 지면정보 2016-09-22 A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기사 이미지 보기
흑백은 사람의 마음을 끌어당긴다. 색이 빠져나가면 피사체의 형태와 농담(濃淡)만이 남고, 보는 사람은 작품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돼 그렇다. 컬러의 현혹이 사라져 작가의 마음이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된다. 옛 화가들이 먹과 물만을 써서 사군자를 그린 이유도 그와 다르지 않다.

사진가 최병관이 흑백으로 찍은 대나무 시리즈는 수묵화처럼 보인다.

최씨는 먹과 물 대신 빛의 강약을 이용해 대나무를 카메라에 담았다. 흑백 사진 속 대나무들을 자세히 보면 그림보다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붓으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섬세한 부분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서다.(갤러리룩스 25일까지)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6.9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7% 툴젠 +6.26%
현대EP +0.12% 에스넷 +8.62%
POSCO +3.99% 엔지켐생명... +15.00%
동북아11호 -1.26% 제넥신 -1.27%
SK디앤디 +1.97% 모두투어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98%
현대차 -2.50%
KB금융 +1.01%
한화케미칼 +0.58%
엔씨소프트 +5.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20%
메디톡스 +3.94%
포스코 ICT +0.14%
휴젤 -0.22%
로엔 +2.3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