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규 가맹점 현장 확인해 카드깡 피해 막는다

입력 2016-09-21 19:38:03 | 수정 2016-09-21 19:38:03 | 지면정보 2016-09-22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금융감독원은 ‘카드깡’에 따른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카드가맹점 신규 등록 때 무조건 영업 현장을 확인하기로 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카드깡은 가짜로 물건을 산 것처럼 꾸며 신용카드로 결제한 뒤 현금으로 되돌려받는 행위다.

금감원은 향후 가맹점 심사업무를 철저히 이행하고 있는지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또 카드깡 적발을 위해 적발된 카드깡 업체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여신전문금융업법은 카드깡 업자에 대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9.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6% 큐리언트 +0.89%
삼성전자 +0.16% 지에스이 +0.44%
오리온 +0.48% 이녹스 +9.53%
한화테크윈 +0.67% 파워로직스 -0.86%
SK디앤디 -0.97% 솔브레인 +1.6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55%
OCI +0.11%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0.64%
금호석유 -3.8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64%
이오테크닉... +2.14%
원익IPS -1.24%
로엔 -0.80%
클리오 +3.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