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북 158개 외국계 기업, 일자리 3만개 늘렸다

입력 2016-09-20 18:52:43 | 수정 2016-09-21 01:08:26 | 지면정보 2016-09-21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상북도, 투자기업 전수조사

1억불이상 투자 14곳
경북 영주시 영주산업단지에 총 6억8000만달러를 투자해 지은 노벨리스코리아 공장 전경. 경상북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경북 영주시 영주산업단지에 총 6억8000만달러를 투자해 지은 노벨리스코리아 공장 전경. 경상북도 제공

일본 도레이첨단소재가 4300억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소재를 생산하는 제4공장(27만㎡) 기공식을 다음달 27일께 경북 구미5산업단지에서 연다. 이 회사는 1972년 7600억원을 투자해 제1공장(20만㎡)을 지어 668명을 고용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구미시에 총 2조300억원을 투자했다. 2021년 제4공장이 완공되면 고용인원은 1500명으로 늘어난다.

도레이첨단소재가 조 단위 투자를 한 것은 김관용 경북지사와 경상북도가 투자 유치를 위해 남다른 노력을 해온 결과다. 한재성 도 외국인기업유치팀장은 “2014년 11월 일본 도레이 본사를 방문한 김 지사와 도레이 측 임원들이 함께 투자계획을 세울 정도로 협력적이었다”며 “투자자를 위한 맞춤형 산업단지를 공급하는 등 40여년간 쌓아온 상호 신뢰가 지속적인 투자를 이끈 배경”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경상북도는 외국인 투자기업 유치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신산업을 육성하고 신규 고용을 창출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도는 1962년부터 지난달까지 경북에 투자한 외국인 투자기업을 전수조사한 결과 158개 기업에서 51억달러를 투자해 총 2만9117명의 고용을 창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외국 기업들은 외국인투자지역이 있는 구미시(47개)에 가장 많이 투자했고 부품소재전용단지와 경제자유구역이 있는 포항시(27개) 경산시(22개) 영천시(18개) 등에 주로 투자해 공장을 지었다. 투자국별로는 일본 62개(39%), 미국 30개(19%), 유럽 24개(15%) 순이었다.

알루미늄 압연제품 생산업체인 노벨리스코리아는 영주시 영주산업단지에 총 6억8000만달러를 투자해 700여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외국인 투자기업 중 1억달러 이상 투자한 기업도 도레이BSF, 아사히글라스화인테크노한국, 타이코에이엠피 등 14개에 이른다.

홍순용 도 투자유치실장은 “외국 기업은 고용 창출뿐만 아니라 경상북도의 미래 신산업 육성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