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신동빈 회장 소환] 신동빈 회장 구속 땐 '롯데 경영권' 일본인에게 넘어갈 수도

입력 2016-09-20 18:12:56 | 수정 2016-09-21 01:43:58 | 지면정보 2016-09-21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롯데 지배구조 어떻길래…

지주사 역할 일본 롯데홀딩스, 일본 경영진이 지분 54% 좌우
신동빈 회장 해임 가능성 높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사법처리 결정이 임박함에 따라 롯데그룹의 경영권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신 회장이 구속되면 롯데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일본 롯데홀딩스가 일본 전문 경영인들에게 넘어갈 가능성이 커서다. 롯데그룹 임직원 18만명의 미래가 검찰 수사 결과에 달려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검찰 수사로 한·일 롯데의 운명이 통째로 흔들릴 수 있게 된 것은 롯데그룹의 특이한 지배구조 때문이다. 한·일 롯데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곳은 일본 롯데홀딩스다. 신 회장이 대표이사며 신격호 총괄회장도 등기이사로 등재돼 있다. 나머지 등기이사 5명은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 고바야시 마사모토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비롯한 일본인 전문 경영인들이다.

이들 일본인 경영진이 움직일 수 있는 지분은 절반을 넘는다. 롯데홀딩스의 2대 주주인 종업원지주회(27.8%)와 임원지주회(6%), 일본 내 5개 관계사(20.1%), 일본롯데재단(0.2%)의 지분을 합하면 54.1%다. 이에 비해 신 회장의 지분율은 1.4%에 불과하다.

일본인 경영진은 그동안 신 회장을 지지해왔다. 하지만 신 회장이 사법처리되면 태도가 바뀔 수 있다. 구속영장 기각률이 낮은 일본에선 영장 청구 단계에서부터 대부분의 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자진 사퇴하거나 이사회 결정을 통해 해임된다.

이 때문에 검찰이 신 회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신 회장은 롯데홀딩스 대표에서 쫓겨날 수 있다. 신 총괄회장도 지난달 한국 법원에서 한정후견 결정을 받아 일본 롯데홀딩스 경영에 개입할 수 없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역시 횡령 등의 혐의로 한국에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결국 신 회장이 구속되면 롯데 오너일가 대신 일본인 전문 경영인들이 롯데그룹 경영권을 장악할 가능성이 높다.

검찰 수사가 끝난 뒤 신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경영권을 되가져오는 것도 쉽지 않다. 일본 롯데홀딩스의 최대 주주인 광윤사는 형인 신 전 부회장이 장악하고 있고, 종업원지주회와 임원지주회 소속 회원들은 대부분 일본 롯데홀딩스 경영진에 의결권을 위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검찰은 롯데 지배 구조와 신 회장의 구속 여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04.0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7% 하우동천 -1.30%
SK디앤디 0.00% 씨케이에이... +0.64%
SK가스 +0.86% 툴젠 -9.25%
BGF리테일 +1.20% 바이오씨앤... -2.93%
현대차 0.00% 아이센스 -0.7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0.00%
현대모비스 +0.55%
LG전자 +0.25%
삼성물산 +0.77%
기아차 +0.6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53%
하나머티리... -1.09%
덕산네오룩... +2.88%
셀트리온 -0.95%
CJ오쇼핑 -0.8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6.41%
POSCO +4.97%
현대제철 +4.27%
오리온 +1.11%
GS +4.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프레시웨... +3.22%
원익홀딩스 +0.94%
흥국 +7.11%
솔브레인 +3.36%
유진기업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