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뉴욕 맨해튼서 폭발테러 벌어진 날 요금 3배 더 받은 우버

입력 2016-09-20 18:28:15 | 수정 2016-09-21 01:55:28 | 지면정보 2016-09-21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님 몰리자 할증제 적용해 논란
모바일 차량공유 서비스업체 우버가 폭탄테러로 수요가 급증하면서 폭리를 취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20일 경제전문지 포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첼시 인근에서 폭발테러사건이 터지자 위험할지 모르는 대중교통을 피해 안전하게 귀가하려는 사람들의 우버차량 요청이 쇄도했다. 차량은 신속히 제시간에 도착했지만 우버가 설계한 요금설계 알고리즘에 따라 정상가격의 세 배에 가까운 요금이 책정됐다. 우버는 퇴근시간 등 수요가 일시에 몰리면 일종의 할증요금제를 적용하고 있다. 폭발사고 당시 현장을 빠져나오려는 사람의 우버차량 요청이 급증하면서 가격이 순식간에 뛰어오른 것이다.

한 이용자는 트위터에 “평소 11달러면 첼시에서 맨해튼 미드타운까지 갈 수 있지만 이날 32달러를 내야 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또 다른 이용자는 “폭발사고 위험을 피해 안전하게 집으로 가려는 사용자에게 평소보다 1.8배나 비싼 가격을 매긴 것은 역겹다”고 우버를 비난했다. 우버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불만이 확산되자 이날 밤 “첼시지역에 적용된 할증요금제를 없앴다”는 메시지를 트위터 계정에 올렸다.

외신은 우버 요금제가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2014년 호주 시드니에서 발생한 테러 인질사건 당시에도 우버가 같은 이유로 요금을 올렸고, 이를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우버는 할증요금에 대해 우버 운전사들이 ‘위험지역’으로 이동하기 위한 인센티브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아무런 보상 없이 테러 현장으로 갈 수 있겠느냐는 설명이다. 일부에서는 우버의 요금 인상은 수요와 공급이라는 시장 원리에 따른 것이라며 지지하기도 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