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경에세이] 고마움이 낳은 고마움

입력 2016-09-20 17:41:23 | 수정 2016-09-21 02:20:10 | 지면정보 2016-09-21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수경 < 듀오정보 대표 ceo@duonet.com >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로이 우주를 날며, 10만 마력의 힘과 철완(鐵腕)으로 악당과 맞서 싸우는 로봇 ‘아톰’을 보며 꿈을 키운 소년이 있다. 그때부터 인류를 위한 과학 기술을 동경한 걸까? 그는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로 성장해 ‘혁신적 과학자를 지원, 인류에 공헌한다’는 목표로 사재 3000억원을 들여 과학재단을 설립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이야기다.

성공한 부자의 부정부패 기사가 쏟아지는 가운데, 그가 보인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은 단비 같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회사 돈이 아닌 개인 자금으로 기업 총수가 과학 인재를 육성하겠다고 나선 것은 국내 최초다. 그는 이것이 ‘타인에 대한 고마움’을 갚는 자신만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내가 아는 CEO 중 제일 열심히 사는 사람이다. 매일 밤잠을 아껴가며 고민과 연구를 반복한 그이기에 지금의 수식어가 너무나 타당한 인물이다. 허나 그는 모든 성과가 많은 사람의 관심과 도움, 사랑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며, 공을 항상 타인의 덕으로 돌렸다. “혼자 꿈을 꾸면 백일몽이지만, 많은 사람이 꿈꾸면 현실이 된다”는 말처럼, 그의 경영 철학에는 언제나 ‘우리’와 ‘겸손’이 있었다. 이는 우수한 인재를 부르고, 새겨들어야 할 충언이 따르는 이유였을 테다.

‘잘되면 내 덕, 안 되면 네 탓’을 하는 게 작금의 세태다. 그러나 혼자만의 힘으로 이룰 수 있는 게 몇이나 될까? 협력이 필요한 게 대부분이다. 주변의 도움과 희생에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은 누군가의 마음을 얻고, 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덕분’과 ‘때문’은 엄연히 다르다. 어떤 표현을 더 자주 쓰며 살고 있는가? 전자는 베풀어준 은혜, 자신을 낮추고 상대를 높이는 의미까지 포함한다. 후자는 원인을 설명하지만, 부정적 의미로 비난을 겸하기도 한다. 마음을 끌고 당기는 건 말 한마디의 차이다.

거울을 통해 나를, 창을 통해 너를 볼 수 있다. 거울과 창에는 세상만사의 이치와 해법이 담겨 있다. 거울 안을 자세히 봄으로써, 자신의 부족함을 채우고 고쳐 나갈 수 있다. 허나 아무리 노력해도 홀로 가능한 것은 매우 제한적이다. 순풍에 돛을 단 배처럼 모든 일이 순조롭다면, 필히 누군가의 도움 덕일 거다. 창문 밖을 두루 살피고, 다른 이에게 늘 감사해야 하는 까닭이다.

잘 보낸 당신의 하루는 누구 덕분일까? 오늘 무엇에 기뻐 웃었을까? 고마움은 또 다른 고마움으로 이어진다. 일상에서 더 많은 사람이 서로의 고마움을 알고 표현하길 기대한다.

박수경 < 듀오정보 대표 ceo@duonet.com >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