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업 세부담 올해 4.7조 늘어난다

입력 2016-09-20 18:24:26 | 수정 2016-09-20 21:02:13 | 지면정보 2016-09-21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법개정 영향 분석

전경련 "대기업에 집중"
박근혜 정부 들어 기업 투자에 대한 세금 감면 혜택이 줄어들면서 올해에만 기업의 세 부담이 4조7000억원가량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부담이 대부분 대기업에 집중될 것이란 분석이다.

김우철 서울시립대 세무학과 교수는 20일 ‘최근의 법인세 인상 조치와 합산 세수효과’ 보고서에서 이번 정부에서 시행한 법인세와 지방세 관련 주요 14개 세법개정의 증세 효과가 올해 약 4조7064억원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증세 효과를 세부적으로 보면 최저한세율 인상으로 법인세 부담이 7745억원 늘어난다. 최저한세율은 각종 비과세·감면·공제 등을 감안하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을 기업이 부담하도록 법으로 정한 최소한의 세율이다. 2013년 과세표준 1000억원 이하 기업은 기존 11%에서 12%로, 과세표준 1000억원 초과 기업은 기존 14%에서 2013년 16%, 2014년 17%로 각각 인상됐다.

김 교수는 고용창출투자세액공제와 시설투자세액공제, 연구인력개발비 등 각종 투자지원 세제 축소로 1조3130억원의 세 부담이 추가로 발생한다고 추산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김 교수가 분석한 세법개정 영향은 대기업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창출투자세액공제와 시설투자세액공제 등 주요 투자지원 제도에서 대기업 공제율이 중소기업보다 많이 줄어든 데다 기업소득환류세제는 대기업에만 적용되기 때문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