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주 4.5 규모 지진은 '여진' 맞아"…일부 이견도

입력 2016-09-20 10:03:04 | 수정 2016-09-20 10:03:04
글자축소 글자확대
19일 저녁 경주에서 일어난 규모 4.5의 지진은 한 주 전인 지난 12일 역시 경주에서 발생한 5.8 규모 지진의 '여진(餘震)'인 것으로 대부분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기상청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19일 저녁 8시33분58초에 경주시 남남서쪽 11km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규모 5.8 경주 지진의 여진"이라면서 "추가로 여진이 계속 발생할 수 있으며, 여진으로 인한 지진동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예의주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헌철 지진연구센터장은 이번 지진을 여진으로 보면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땅에 축적된 응력이라는 큰 힘을 해소하는 과정에서 여진이 반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질연 이윤수 박사도 "지난 12일 5.1 지진과 5.8 지진, 전날 4.5 지진까지 하나의 단층대에서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역시 "본진의 규모가 5.8로 굉장히 큰 편이어서 여진의 규모가 강도 5점대 초반까지도 가능하다"면서 "본진의 위치와 유사하고 규모도 본진보다 적기 때문에 여진이 맞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는 여진이 맞는지 좀 더 세밀하게 분석해 봐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삼성방재연구소 이호준 박사는 "이번 4.5 지진이 12일 경주 5.8 지진과 같은 지질판에서 일어난 지진인지를 검토해봐야 한다"며 "본진과 여진이 일어난 지점들을 지도상에 그려본 후 이번 지진이 일어난 진앙지가 그 안에 위치한다면 여진이라 볼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새로운 지진이라고 봐야 한다"고 짚었다.

손문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도 "지진이 너무 잦은 것이 심상치 않다. 이번 지진이 여진인지, 아니면 다른 지진의 전진인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면서 "한반도에서도 규모 6.5 이상의 대지진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