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 또다른 적 '블랙컨슈머와의 전쟁'

입력 2016-09-20 05:29:28 | 수정 2016-09-20 05:29:28 | 지면정보 2016-09-20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갤노트7 발화' 허위로 밝혀져…보상금 노린 거짓신고 잇따라
최근 중국에서 신고가 접수된 갤럭시노트7의 발화 사고는 보상금 등을 노린 블랙컨슈머의 허위신고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의 배터리를 공급하는 중국 ATL은 19일 공식 홈페이지에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해당 제품을 입수해 정밀 조사한 결과 배터리 자체 문제가 아니라 외부 가열 등에 의한 손상으로 추측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중국 네티즌 두 명은 지난 18일 각각 중국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에 검게 탄 갤럭시노트7 발화 사진을 올렸고, 중국 일부 매체들이 이를 보도했다.

하지만 ATL과 삼성전자가 X레이와 CT 영상을 종합 분석한 결과 배터리 자체 발화가 아니라 외부 가열로 인한 제품 내부 회로 등의 손상 흔적이 나왔다. 통상 배터리 이상 발열이 발생할 경우 거의 배터리만 연소되지만, 이번에 회수한 제품에선 배터리 외에 카메라 등 다른 부품들도 연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는 이 중 한 명이 바이두에 “파란색 폭탄(갤럭시노트7)을 받았다. (실물을 보니) 매우 훌륭한데 폭발해서 삼성을 협박해 돈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긴 것도 확인했다.

이달 1일부터 중국에 공급된 갤럭시노트7에는 글로벌 리콜 사태의 원인이 된 회사의 배터리가 아니라 ATL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2일 발표한 250만대 글로벌 리콜 대상에서도 중국 물량은 빠져 있다. 이날 국내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해외에 풀릴 새 갤럭시노트7에는 전량 ATL의 배터리가 들어간다.

세계 각국에선 보상금 등을 노린 이 같은 허위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4일 프랑스에서 제품 연소 신고가 들어왔으나 현물을 회수해 분석한 결과 전자레인지에 제품을 넣고 가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