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 또다른 적 '블랙컨슈머와의 전쟁'

입력 2016-09-20 05:29:28 | 수정 2016-09-20 05:29:28 | 지면정보 2016-09-20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갤노트7 발화' 허위로 밝혀져…보상금 노린 거짓신고 잇따라
최근 중국에서 신고가 접수된 갤럭시노트7의 발화 사고는 보상금 등을 노린 블랙컨슈머의 허위신고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의 배터리를 공급하는 중국 ATL은 19일 공식 홈페이지에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해당 제품을 입수해 정밀 조사한 결과 배터리 자체 문제가 아니라 외부 가열 등에 의한 손상으로 추측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중국 네티즌 두 명은 지난 18일 각각 중국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에 검게 탄 갤럭시노트7 발화 사진을 올렸고, 중국 일부 매체들이 이를 보도했다.

하지만 ATL과 삼성전자가 X레이와 CT 영상을 종합 분석한 결과 배터리 자체 발화가 아니라 외부 가열로 인한 제품 내부 회로 등의 손상 흔적이 나왔다. 통상 배터리 이상 발열이 발생할 경우 거의 배터리만 연소되지만, 이번에 회수한 제품에선 배터리 외에 카메라 등 다른 부품들도 연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는 이 중 한 명이 바이두에 “파란색 폭탄(갤럭시노트7)을 받았다. (실물을 보니) 매우 훌륭한데 폭발해서 삼성을 협박해 돈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긴 것도 확인했다.

이달 1일부터 중국에 공급된 갤럭시노트7에는 글로벌 리콜 사태의 원인이 된 회사의 배터리가 아니라 ATL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2일 발표한 250만대 글로벌 리콜 대상에서도 중국 물량은 빠져 있다. 이날 국내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해외에 풀릴 새 갤럭시노트7에는 전량 ATL의 배터리가 들어간다.

세계 각국에선 보상금 등을 노린 이 같은 허위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4일 프랑스에서 제품 연소 신고가 들어왔으나 현물을 회수해 분석한 결과 전자레인지에 제품을 넣고 가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17.3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85% 툴젠 -2.55%
SK디앤디 +2.61% 골프존 +8.27%
SK가스 +2.50% 일경산업개... -7.32%
SK하이닉스 +1.27% 코오롱생명... +0.25%
대한항공 +3.30% 파라다이스 +0.6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30%
넷마블게임... +1.05%
삼성바이오... +2.04%
아모레G +0.33%
LG화학 +0.1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티엘 -0.68%
셀트리온 +1.60%
모두투어 0.00%
GS홈쇼핑 -1.02%
파라다이스 +0.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건설 -6.28%
NAVER +1.19%
SK케미칼 +6.85%
대한항공 +3.30%
오리온 +0.8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2.99%
쇼박스 +6.69%
카카오 +0.51%
씨젠 +4.86%
원익홀딩스 +2.2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