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도시 이야기 - 남원시] 광한루 앞에 '대형 힐링타운' 짓는다

입력 2016-09-19 18:05:39 | 수정 2016-09-20 03:34:01 | 지면정보 2016-09-20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전북 남원은 통일신라시대에 지금의 도(道) 격인 소경(小京)이 설치된 이래 조선시대 말까지 1000년 이상 전라도 대표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남쪽의 근원’(南原)이라는 뜻의 지명도 여기에서 비롯됐다. 남원이 급격한 인구 감소에 시달리기 시작한 때는 1970년대부터다. 내륙 한가운데 있어 교통이 불편한 탓에 산업화의 혜택도 보지 못했다. 1970년대 약 18만명이던 남원시 인구는 2009년 말 8만8000명가량으로 줄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소설 춘향전과 흥부전, 판소리 동편제의 고향이자 지리산 등 풍부한 관광자원을 가졌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남원시는 2010년대 들어 ‘친환경 힐링도시’로의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춘향전의 배경인 광한루를 비롯해 곳곳에 흩어져 있는 역사문화자원을 한데 엮은 ‘스토리 관광전략’을 내걸고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연 500만명에 이르는 관광객이 남원에서 하루 이상 숙박하도록 하기 위해 최고급 한옥호텔을 짓는 등 옛 도심 정비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이 시장은 “2020년까지 1150억원을 들여 대산면 일대에 전북 최초의 대규모 힐링관광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풍부한 역사문화자원과 지리산의 빼어난 자연환경을 품은 남원을 전국 제1의 힐링도시로 만들겠다”고 했다.

남원=강경민/황정환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5.5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6% 신라젠 +1.11%
SK디앤디 -1.39% 코렌 +7.24%
SK가스 -0.45% 썬코어 +0.26%
삼성전자 +1.92% 세종텔레콤 +18.78%
현대산업 +1.56% 아미코젠 -3.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34%
엔씨소프트 +2.74%
아모레퍼시... -3.19%
두산인프라... +0.37%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0.50%
비아트론 -0.21%
코텍 +0.71%
대화제약 +2.33%
코미팜 +5.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