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견 생활가전 업체들 해외로 해외로…

입력 2016-09-19 16:41:59 | 수정 2016-09-19 17:00: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코웨이는 이달 초 말레이시아 법인 설립 10주년 행사를 쿠알라룸푸르에서 열었다. 이 자리에서 현재 30만개 수준인 말레이시아 내 생활가전 렌털(대여) 계정 수를 내년까지 두 배인 60만개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말레이시아를 한국에 버금가는 시장으로 키울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었다.

국내 중견 생활가전 업체들이 해외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내수 위주의 사업 구조를 다각화하기 위해서다. K팝 등 ‘한류’ 영향 덕분에 한국 기업에 우호적인 동남아시아가 주된 타깃이다.

코웨이는 가장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기업 중 하나다. 2006년 말레이시아에 처음 진출한 이후 작년까지 연평균 118%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말레이시아에서 작년에만 거둔 매출이 1000억원에 육박했다. 코웨이의 대표적 해외 진출 성공 모델이 됐다.

국내에서 하던 렌털 방식 사업 모델을 말레이시아에 그대로 들고 갔으면서도 적절히 현지화 전략을 구사한 게 주효했다. 이슬람 율법에 따라 생산·가공돼 무슬림이 먹을 수 있다는 표시인 ‘할랄 인증’을 2010년 정수기 업계 최초로 받았다. 방송 광고 등 현지 홍보 활동도 적극적으로 했다. 코웨이는 지난달 태국에 직영 서비스센터를 열며 태국 생활가전 렌털 시장 개척에도 나서고 있다.

쿠쿠전자 또한 말레이시아에서 생활가전 렌털 사업을 하고 있다. 작년 약 170명이던 현지 판매 인력을 올해 2800여명까지 늘렸다. 사업 시작 1년 만에 렌털 계정 수 2만5000개를 달성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내년까지 누적 계정 수 20만개 돌파가 목표다.

주스기 업체 휴롬은 ‘주스 카페’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 잇달아 매장을 열었다. 베트남에서는 매장 한 곳당 하루 매출이 100만원을 넘을 정도로 성업 중이다.

매출만 많이 올리는 게 아니다. 채소와 과일을 지그시 눌러 짜는 방식의 주스를 확산시켜 ‘건강 기업’ 이미지까지 불러오고 있다. 최근엔 일본에 휴롬 팝업 스토어를 여는 등 일본 시장 진출도 꾀하고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4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엔지켐생명... -1.38%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셀트리온 -0.55%
SK가스 -1.21% 툴젠 -1.25%
삼성SDI +0.74% 에임하이 +6.5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